2024.04.10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4.10 국회의원 선거

이형섭 예비후보, 복합문화융합단지 개발사업 특혜의혹 관련 긴급 기자회견 개최

안병용 전임 시장 및 유관자들 엄벌해야...사법기관 고발 시사

 

국민의힘 의정부을 선거구 이형섭 예비후보가 19일 의정부시청 기자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한 방송매체에서 보도된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 개발사업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실규명을 주장했다.

 

이 후보는 지난해 7월부터 복합문화융합단지 개발사업의 문제점을 다룬 유튜브 영상을 제작해 방영하는 등 고산동 물류센터 백지화를 위해 애써왔다.

 

특히, 이 후보는 지난 1월 그의 저서 <진실추적>을 출판, 복합문화융합단지 개발사업 민간사업자 특혜 의혹을 파헤쳤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후보는 공익을 위해 활용되어야 할 그린벨트 17만 평이 특정 민간사업자들의 수익 창출을 위해 이용당하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 후보는 △민간사업자 선정과정에서의 특혜 의혹 △해당 모집공고에는 없던 도시지원시설용지가 갑자기 등장하게 된 배경에 대한 특혜 의혹 △스마트팜과 뽀로로 테마파크를 활용해 그린벨트를 해제했다는 의혹 △2020년 12월 중도위 결과(물류센터 변경 및 용적률 상향 승인 관련)가 사전에 유출됐다는 의혹 △특정 사업자들이 사업부지를 규정보다 훨씬 낮은 가격에 매입했다는 의혹 등을 제기하며 "복합문화융합단지 개발사업 추진 과정에서의 핵심 5대 의혹들이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후보는 "복합문화융합단지 개발사업의 최종 책임자 안병용 전임 시장은 최근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땅을 누구에게 얼마에 팔든 제3자가 상관할 바가 아니라는 망언을 했다"면서 "그 땅은 의정부 시민들의 소중한 고향이며, 의정부 시민들을 위해 공익사업을 하라며 국토부에서 그린벨트를 해제해 준 땅"이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덧붙여 이 후보는 "지난 12년간 무능하고 부패한 민주당 정치인들이 의정부의 성장동력을 민간사업자들에게 먹잇감으로 던져줬다"며 "이제라도 명명백백 진실을 밝혀 안병용 전임 시장 및 유관자들을 엄벌해야 한다"고 목소를 높였다.

 

한편 이형섭 예비후보는 후속 조치를 묻는 기자 질문에 사법기관 고발 등을 시사해 향후 그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
경기도, '수원 정씨 일가' 전세사기 가담 공인중개사 등 65명 적발
경기도가 수원 '정씨일가' 관련 전세사기 가담이 의심되는 공인중개업소 28곳을 수사한 결과 공인중개사와 중개보조원 65명을 적발하고 이 가운데 2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고중국 경기도 토지정보과장은 14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수원 '정씨 일가' 관련 전세사기에 가담한 것으로 의심된 공인중개사 28곳을 수사해 공인중개사 36명과 중개보조원 29명을 적발했다"면서 "이 중 수사를 마친 2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이 중개한 물건은 총 540건으로 그중 70%에 해당하는 380건에 대해 초과한 중개보수를 받았으며, 임차인들이 돌려받지 못한 보증금은 총 722억 원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적발된 중개업자들은 주로 누리소통망(SNS) 단체대화방을 통해 신축빌라나 세입자가 잘 구해지지 않은 빌라를 높은 가격에 계약하도록 유도하고 정씨 일가로부터 법정 중개보수보다 높은 수수료를 받았다. 현재까지 파악된 초과 수수료만 총 380건에 대해 2억9000만 원에 달한다. 주요 사례를 살펴보면 수원 A공인중개사와 중개보조원들은 임차인에게는 법정 중개보수를 받고, 정씨 일가로부터 법정 중개보수보다 높은 수수료를 받은 후 이를 사전에 약정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