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구름조금동두천 16.0℃
  • 맑음강릉 16.8℃
  • 맑음서울 18.3℃
  • 박무대전 18.5℃
  • 맑음대구 19.5℃
  • 맑음울산 17.2℃
  • 박무광주 19.0℃
  • 맑음부산 18.7℃
  • 맑음고창 17.3℃
  • 맑음제주 20.7℃
  • 맑음강화 13.5℃
  • 맑음보은 17.8℃
  • 맑음금산 18.0℃
  • 구름조금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5.7℃
  • 맑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의정부시장-부시장' 인사 갈등, 선거판으로 '불똥' 텨
안병용 의정부시장과 안동광 부시장의 인사 관련 갈등이 이번 지방선거의 주요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안병용 시장이 3선 연임으로 출마가 제한되면서 경선에서 승리한 김원기 후보와 국민의힘 김동근 후보가 박빙의 선거전을 펼치고 있다. 김동근 후보는 지난 12년간의 장기집권에 대한 폐해를 지적하며 정권교체의 필요성을 주장해 왔다. 이러한 가운데 의정부시청 내부에서 4급 서기관(국장) 인사 문제를 두고 안병용 시장과 안동광 부시장이 강하게 대립해오던 중 지난 20일 자치행정국장 주재로 개최된 인사위원회에서 안 부시장이 직위해제됐다. 직위해제 사유는 지시사항 불이행 및 미온적인 업무추진 등이며, 기간은 6월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최근 인사업무를 담당하는 자치행정과 A과장이 시장의 부당한 지시에 반발해 사직서를 제출했으며, 담당 팀장 또한 휴가를 내고 자리를 비워 의정부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국민의힘 김동근 후보는 22일 안병용 시장의 '부시장 직위해제'를 강력 비판하는 입장문를 발표했다. 김 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 20일 캠프카일 개발사업과 관련하여 위법부당한 업무를 추진하다가 해임처분 요구를 받은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