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4.10 국회의원 선거

민주당 '영입인재 1호' 박지혜, 의정부(갑) 출마 선언

새로운 의정부를 위한 '3대 프로젝트' 제시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1호'인 박지혜 변호사가 14일 의정부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2대 의정부(갑) 국회의원 선거 출마선언과 함께 새로운 의정부를 위한 '3대 프로젝트'를 제시했다.

 

박지혜 후보는 문희상 전 국회의장의 아들인 문석균 김대중재단 의정부지회장과의 경선에서 다수의 예상을 깨고 승리하며 지난 9일 의정부(갑) 후보로 확정됐다.

 

이날 마이크 앞에 선 박 후보는 일성으로 "이번 총선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으로 인한 우리나라의 퇴행을 막고 경기북부와 의정부의 대전환을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면서 "민주당 '영입인재 1호'로서 막중한 사명감을 안고 기필코 승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박 후보는 "국민경선 과정에서 의정부 시민들을 만나 뵐수록 새로운 의정부에 대한 기대와 열망을 느낄 수 있었다"며 새로운 의정부를 위한 ‘3대 프로젝트’ △지속가능한 발전 △교통 허브 완성 △미래 교육도시 공약을 발표했다.

 

이어 박 후보는 "새로운 의정부를 위한 '3대 프로젝트'는 의정부의 잠재적인 역량과 가치를 끌어올리고 시민의 삶을 윤택하게 만들 수 있는 비전"이라며 "의정부의 새 변화와 새 바람을 위한 적임자는 민주당 영입인재 1호 박지혜"라고 재차 강조해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이영봉 도의원, 강선영·정진호 시의원, 김원기 전 의정부시장 후보 등 당 관계자 및 지지자들이 함께 자리해 힘을 실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
경기도, '수원 정씨 일가' 전세사기 가담 공인중개사 등 65명 적발
경기도가 수원 '정씨일가' 관련 전세사기 가담이 의심되는 공인중개업소 28곳을 수사한 결과 공인중개사와 중개보조원 65명을 적발하고 이 가운데 2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고중국 경기도 토지정보과장은 14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수원 '정씨 일가' 관련 전세사기에 가담한 것으로 의심된 공인중개사 28곳을 수사해 공인중개사 36명과 중개보조원 29명을 적발했다"면서 "이 중 수사를 마친 2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이 중개한 물건은 총 540건으로 그중 70%에 해당하는 380건에 대해 초과한 중개보수를 받았으며, 임차인들이 돌려받지 못한 보증금은 총 722억 원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적발된 중개업자들은 주로 누리소통망(SNS) 단체대화방을 통해 신축빌라나 세입자가 잘 구해지지 않은 빌라를 높은 가격에 계약하도록 유도하고 정씨 일가로부터 법정 중개보수보다 높은 수수료를 받았다. 현재까지 파악된 초과 수수료만 총 380건에 대해 2억9000만 원에 달한다. 주요 사례를 살펴보면 수원 A공인중개사와 중개보조원들은 임차인에게는 법정 중개보수를 받고, 정씨 일가로부터 법정 중개보수보다 높은 수수료를 받은 후 이를 사전에 약정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