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4.10 국회의원 선거

이형섭, '경기연구원' 장암동 유치 공약 발표

"교통 및 주거환경 등 최적의 입지 조건 갖춰"

 

국민의힘 의정부(을) 이형섭 후보가 경기연구원 장암동 유치를 대표공약으로 발표해 시민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18일 이 후보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언론매체에 배포했다.

 

이 후보가 경기연구원 유치를 공약한 장암동은 서울 도봉면허시험장 이전 문제로 한때 지역내에서 '핫이슈'가 됐던 지역이다.

 

경기도는 지난 2021년 균형발전을 위해 경기남부에 몰려 있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들의 이전을 추진하면서 경기연구원을 의정부로 이전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의정부시는 2007년 반환된 '캠프 카일' 부지를 경기연구원 이전 부지로 제안한 바 있다.

 

당시 의정부 시민들은 온라인 서명에 동참하며 경기연구원 의정부시 유치에 힘을 보탰다.

 

이날 이형섭 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경기연구원의 의정부 이전이 확정된지 3년 정도 됐지만 구체적인 움직임이 없다"면서 "경기연구원이 의정부 장암동으로 조속히 이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연구원은 1995년에 설립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으로써 경기도정 발전에 대한 중장기계획을 수립하고 주요 정책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이 후보는 "경기연구원이 의정부로 이전되면 경기북부 행정·경제 중심도시로서의 의정부 위상이 높아짐은 물론이고 상호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서로 윈윈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경기연구원의 의정부 이전 필요성을 역설했다.

 

특히, 이 후보는 "장암동은 1호선·7호선 도봉산역과 가깝고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및 동부간선도로와의 접근성이 좋아 의정부에서도 교통의 요지이고, 주거환경도 뛰어난 최적의 입지조건을 갖춘 지역"이라고 언급 후 "장암동에 경기연구원이 유치될 수 있도록 온 힘을 쏟겠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 소식을 접한 장암동 거주자 A씨(64세, 남)는 "경기연구원이 장암동으로 들어 온다면 대환영이다"면서 "단지 선거철 공약이 아니라 실제로 경기연구원이 들어 올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간곡히 부탁했다.

 

한편 이형섭 후보는 이번 경기연구원 장암동 유치 공약뿐만 아니라 ▲8호선 의정부 연장(고산~민락~신곡~의정부역) ▲고산동 물류센터 백지화 & 복합문화융합단지 개발사업 정상화 ▲민락 호수공원 조성 ▲민락·고산 어린이 전용병원 유치 ▲캠프 카일, 바이오 대기업 유치 ▲캠프 스탠리, 경제자유구역 지정 등 지역 맞춤형 공약들을 내놓아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
경기도, '수원 정씨 일가' 전세사기 가담 공인중개사 등 65명 적발
경기도가 수원 '정씨일가' 관련 전세사기 가담이 의심되는 공인중개업소 28곳을 수사한 결과 공인중개사와 중개보조원 65명을 적발하고 이 가운데 2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고중국 경기도 토지정보과장은 14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수원 '정씨 일가' 관련 전세사기에 가담한 것으로 의심된 공인중개사 28곳을 수사해 공인중개사 36명과 중개보조원 29명을 적발했다"면서 "이 중 수사를 마친 2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이 중개한 물건은 총 540건으로 그중 70%에 해당하는 380건에 대해 초과한 중개보수를 받았으며, 임차인들이 돌려받지 못한 보증금은 총 722억 원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적발된 중개업자들은 주로 누리소통망(SNS) 단체대화방을 통해 신축빌라나 세입자가 잘 구해지지 않은 빌라를 높은 가격에 계약하도록 유도하고 정씨 일가로부터 법정 중개보수보다 높은 수수료를 받았다. 현재까지 파악된 초과 수수료만 총 380건에 대해 2억9000만 원에 달한다. 주요 사례를 살펴보면 수원 A공인중개사와 중개보조원들은 임차인에게는 법정 중개보수를 받고, 정씨 일가로부터 법정 중개보수보다 높은 수수료를 받은 후 이를 사전에 약정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