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천군 보건의료원, 2018년 자살예방사업 '우수기관' 선정

자살 고위험군 발굴 및 관리 집중...청소년 자살예방사업도 적극 추진

김동영 기자 2019.04.02 18:04:42

연천군 보건의료원이 자살예방사업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경기도로부터 우수기관 표창을 수상하게 됐다.

경기도는 이번 표창이 2018년 자살예방사업 시군별 합동평가와 자살률 감소 등의 평가지표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표창한다고 2일 밝혔다.

이와 관련, 연천군 정신건강복지센터 직원, 유관기관 민간인도 자살예방사업에 대한 유공 표창을 수상해, 연천군은 2018년도 자살예방사업으로 3개를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연천군은 2017년 자살률(10만명당 자살자 수)44.3명에 달하자 우울증을 가진 주민과 자살시도자 등을 집중 관리군으로 등록해 관리해 왔다.

또한 자살 사망자 발생 마을 중에서 생명사랑 마을을 선정해(보금자리) '은빛행복'이라는 자살예방 프로그램를 2017년부터 진행하고 있으며, 마을 운영진 중심으로 생명존중 운영위원회의를 개최해 마을 공동체의 자조적 기능을 활성화했다.

통계에 따르면, 심각한 자살시도를 한 경우 5년 내 자살 재 시도율이 37%이고, 우울증 환자의 자살 시도율도 높게 나타고 있다.

이에 군은 자살예방 고위험군 발굴 '마음심기' 사업으로 자살시도자, 우울증 환자 등을 대상으로 우울검진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등 자살 고위험군 발굴 및 관리에 집중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최근 늘어나는 청소년 자살을 예방하기 위해 교육청, 경찰서 등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해 청소년 자살예방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2017년부터는 농약 안전보관함 보급 사업 및 마을 프로그램을 시행해 농약으로 인한 자살을 예방하고, 자살수단 접근성 차단을 위한 목적으로 번개탄 판매 개선 캠페인 및 12개 업체 모니터링을 실시해 생명존중 분위기 확산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연천군 보건의료원 관계자는 "지역주민의 정신건강증진과 자살예방을 위해 우울·자살 고위험군 발굴 및 생명지킴이 양성을 통한 조기개입으로 자살률 감소와 자살예방 인식개선 사업으로 생명 존중문화가 사회적 분위기로 확산되어 '자살 없는 행복공동체 연천 만들기'에 이바지 하겠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