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2 (토)

  • 맑음동두천 15.3℃
  • 구름조금강릉 19.1℃
  • 맑음서울 16.5℃
  • 맑음대전 16.2℃
  • 맑음대구 15.7℃
  • 구름많음울산 19.6℃
  • 맑음광주 16.8℃
  • 구름조금부산 19.3℃
  • 맑음고창 15.1℃
  • 구름조금제주 20.2℃
  • 맑음강화 16.4℃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2.3℃
  • 맑음강진군 14.6℃
  • 구름조금경주시 19.7℃
  • 구름조금거제 18.8℃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의정부시자원봉사센터 '소록도' 봉사활동 나서

2008년부터 12년째 봉사활동 지속...다양한 단체 후원 및 자원봉사자 참여 늘어

 

올해로 12년째 이어지고 있는 의정부시자원봉사센터의 '소록도' 봉사활동에 다양한 단체의 후원뿐만 아니라 수많은 자원봉사자들의  참여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의정부시자원봉사센터에 따르면, 지난 9월 25일부터 27일까지 2박 3일간 전남 고흥군 소록도에서 진행된 봉사활동에 한국전기안전공사 경기북부지역본부, 의정부부대찌개 명품화협회, 국민은행 서울효자동지점, 의정부 명지회, 블랙엔젤 봉사단의 후원이 있었고, 자원봉사자 52명이 소록도 봉사활동에 나섰다.

 

이들 봉사자들은 소록도 주민들에게 필요한 이‧미용, 가정방문 및 집안청소, 집수리 활동, 해변 환경정화활동, 부대찌개 나눔, 칼갈이, 감따기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쳤다.

 

특히, 올해는 이‧미용, 가정방문, 부대찌개 나눔 외에 어르신들이 좋아하는 짜장면 나눔과 함께 소록도 어르신들의 흥을 발산할 수 있는 '소록도 주민 장기자랑'도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

 

김인숙 센터장은 “소록도 봉사활동을 함께 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봉사활동을 통해 소록도 주민분들의 생활에 활력을 불어넣고 아름다운 추억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 고흥군에 위치한 소록도는 1909년 자혜의원이 세워지며 한센병 환자 치료를 시작하게 되었다. 일제강점기 한센인에 대한 억압이 시작되면서 환자들은 소록도로 강제 이주된 후 외로움과 한을 안고 살아가게 되었고, 소록도에는 현재 한센인 약 500여명이 거주 중이다.

 



안병용 시장, "주한미군기지 조기반환 및 국가주도개발을 위한 중앙정부의 패러다임 전환 촉구"
최근 정부가 주한미군기지 반환을 위해 미군과의 협상을 시작한 것과 관련해 안병용 의정부시장이 지난 23일 ‘주한미군기지 조기반환 및 국가주도 개발을 위한 중앙정부의 패러다임 전환’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안 시장은 이날 장문의 성명서를 통해 “의정부시의 최대 현안은 무엇보다도 앞으로 100년을 내다보는 희망도시 의정부시 발전에 기틀이 되는 공여지 반환과 개발에 관련된 정책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안 시장은 “캠프 레드크라우드, 캠프 잭슨, 캠프 스탠리 등 3개 미군 공여지의 반환 지연이 장기화 되고 있어 캠프 내 시설물관리가 부실해지면서 개발계획의 차질은 물론, 지역공동화로 주변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 등 막대한 문제를 야기하고 있기 때문에 정부는 반환대상 구역의 조기반환을 위해 반환협상을 조속히 시행하여야 한다”고 강력 주장했다. 또한, 안 시장은 “정부의 「공특법」에 의한 지원대상과 규모 등이 「용산법」, 「평택법」과 비교하여 크게 불평등하지 않도록 법을 개정해야 하며, 주한미군 공여지의 조기반환과 환경오염 정화, 지역발전을 견인할 개발사업 등을 정부가 나서서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등, 국가는 지자체의 미군공여지 개발에 대해 전향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