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목)

  • 흐림동두천 23.6℃
  • 흐림강릉 24.1℃
  • 천둥번개서울 23.8℃
  • 대전 25.0℃
  • 흐림대구 28.6℃
  • 울산 26.3℃
  • 흐림광주 26.1℃
  • 흐림부산 25.7℃
  • 흐림고창 26.9℃
  • 흐림제주 30.5℃
  • 흐림강화 22.7℃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7.3℃
  • 흐림강진군 28.2℃
  • 흐림경주시 26.9℃
  • 흐림거제 27.0℃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장수봉, 오영환 후보 '선대위원장' 수락

최경자·이영봉 도의원, 조직 1,2본부장 맡아 선거 지휘

 

더불어민주당 장수봉 전 의정부시의회 부의장이 의정부갑 오영환 국회의원 후보의 선대위위원장직을 수락했다.

 

장 전 부의장은 지난해 12월 4·15총선 의정부갑 예비후보로 등록후 지역 곳곳을 누비며 선거운동을 펼쳐왔으나, 민주당 중앙당이 인재영입한 오영환 후보를 전격적으로 의정부갑에 전략공천하면서 경선도 치러보지 못한 채 꿈을 접었다.

 

23일 오영환 후보 선거캠프에 따르면, 장수봉 전 부의장이 지난 20일 캠프를 찾아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하면서 “경선을 해달라는 요청이 거절돼 사실 당에 서운하기도 하고, 실망도 했었다”면서 “그럼에도 더불어민주당이 오영환 후보를 의정부의 후보로 선택함에 따라 당인으로서 마땅히 오영환 후보의 승리를 도와야겠다는 결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오 후보 캠프에 합류한 최경자, 이영봉 도의원은 조직 1,2본부장을 맡아 선거를 지휘하고 있다. 최경자, 이영봉 도의원은 오영환 후보의 세부일정까지 챙기는 등 정성으로 오 후보의 선거승리를 돕고 있다.

 

또한 오영환 후보를 돕는 자원봉사자들의 격려와 지지방문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 21일에는 광주광역시에서 10여명의 지지자들이 ‘오영환, 힘내라!’며 격려방문을 해주었으며, 유투브를 통해 오영환 후보의 소식을 들은 전국의 지지자들이 하루에도 수십명씩 의정부지역의 연고자를 찾아 캠프와 연결시켜 주는 등 캠프가 활기를 되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의정부시의회, 후반기 원(院) 구성 이변 속출
초선의 무소속 오범구 의원이 모든 사람들의 예상을 깨고 제8대 의정부시의회 후반기 의장에 당선됐다. 부의장에는 3선인 미래통합당 소속 구구회 의원이 선출됐으며, 상임위원장 3석 또한 통합당이 싹쓸이했다. 의정부시의회는 3일 오전 11시 후반기 원 구성을 위한 제299회 임시회를 개의하였으나 안지찬 의장이 개의 4분여 만에 당 대표들 간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았다며 정회했다. 이후 각 당의 대표 및 시의원들은 협의안을 이끌어내기 위해 몇 차례에 걸쳐 비공개 회의를 진행하였으며, 오후 7시에 이르러 임시회를 속개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은 재선의 정선희 의원을, 미래통합당은 3선의 구구회 의원을 후반기 의장 후보로 내세웠으며, 초선인 무소속 오범구 의원 또한 의장 선거에 나섰다. 투표 결과, 오범구 의원이 8표를 득표하며 5표를 얻는데 그친 정선희 의원을 제치고 후반기 의장에 당선되는 이변을 낳았다. 오 의원은 5명의 통합당 의원들의 표와 지난 총선 당시 오 의원과 함께 민주당을 탈당한 김정겸, 김영숙 의원의 표를 얻은 것으로 추측된다. 이어 부의장 선거가 진행됐으나, 5명의 민주당 의원들이 의장 선거 결과에 반발하며 본회장을 빠져나갔고, 구구회 의원이 출석의원 9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