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일)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5.9℃
  • 서울 24.8℃
  • 구름많음대전 29.0℃
  • 구름조금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29.9℃
  • 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30.2℃
  • 구름많음제주 30.3℃
  • 흐림강화 23.9℃
  • 흐림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30.2℃
  • 구름많음강진군 29.7℃
  • 구름많음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의정부시,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위해 '악취 제로' 하수행정 실현

생활하수 악취 개선 및 도시 침수피해 에방사업 추진

 

의정부시 맑은물사업소(소장 김덕현)는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하수도 냄새(악취)를 없애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생활하수 악취 개선

 

우리나라의 하수관거는 하수와 오수를 함께 흘려보내는 합류방식으로 설치되어, 여기서 발생하는 악취가 두통과 구토의 주범이 되고 이는 곧 도시이미지의 추락과 부동산가격 하락으로 이어지며 끊임없는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

 

의정부시는 하수박스 안에 설치된 오수분리벽을 철거하고 오수관과 맨홀을 새로 설치해 형식적이었던 분류식 하수관거 시스템을 오수와 우수를 각각 따로 분리해 맨홀 등에서 악취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하수박스 악취 개선공사를 실시하고 있다.

 

공동주택단지와 단독주택지가 있는 호원2동 주민센터에서 범골마을까지 약 0.6㎞ 구간이 우선적으로 분류식 하수관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효율적인 하수관로 확충

 

빗물과 오수관의 분류는 불명수의 유입방지로 효율적인 하수처리는 물론 공공구역의 수질보전과 공중위생을 향상시켜 쾌적한 도시 만들기에 한 몫을 하고 있다.

 

의정부시는 2017년 상반기부터 오는 2022년까지 총 257억 원을 투입해 금오동, 신곡1, 2동 일원에 오수관 15.9㎞ 신설하고, 불량 우수관 2.7㎞를 개량하는‘금오배수구역 하수관로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별도의 우수관 사용으로 정화조가 폐쇄되는 효과를 얻게 돼 하수구 악취발생 방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지난 2016년 상반기부터 추진하고 있는 방화, 상촌, 하촌, 상직, 등 개발제한구역 해제 지역 12㎞의 오수관로를 신설하고, 470개소에 달하는 배수설비를 연결하는 등 총 98억 원을 투입하여 내년 상반기 중 준공을 목표로 ‘개발제한구역 해제지역 하수관로 정비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울러, 최근 잇따라 발생해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지반침하(싱크홀)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노후 하수관로 정비 사업에 총사업비 500억 원(국비 250억 원)을 투입해 2022년까지 단계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방침이다.

 

도시 침수피해 예방사업 추진

 

집중호우 시 상습침수지역으로 지난해 9월 환경부로부터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받은 용현동 일원은 약 180억 원의 국고 지원을 받아 2022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하는 ‘도시침수 대응사업’을 추진 중이다.

 

특히, 녹양동 과학고등학교와 호원2동 신원아파트 일원 873m에 8억 원을 들여 오수관로를 신설하고, 주민생활과 밀접한 불량하수관로 및 맨홀 정비 사업에 14억 원을 투입해 주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덕현 맑은물사업소장은 “분류식 하수관로 확충사업은 악취개선과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사업 준공 후에도 정기적인 점검과 계획적인 준설을 통한 하수도 관리에 철저를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김성원 국회의원, 연천 수해현장 방문..."특별재난지역 지정 앞장서겠다"
김성원 국회의원(미래통합당, 동두천·연천)은 지난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연천군 일대 수해 현장을 방문, 수재민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피해주민을 위로했다. 김 의원은 먼저 이번 폭우로 인한 희생자에 대해 위로의 말을 전하고 “아직 태풍의 영향이 끝나지 않아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1야당 원내수석으로서 연천・동두천을 포함해 경기도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와 함께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조속히 지원대책을 수립해 주택 침수로 실의에 잠긴 주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매년 폭우때마다 큰 피해를 입는 수해취약지역에 대해 원인을 분석하고 근복적인 해결책을 제시하겠다”면서, “재난예방대책은 물론 피해주민의 생활안정 지원을 위한 예산 확보를 위해 더 악착같이 일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5일 동두천시청과 연천군청을 방문해 공무원 등 재난대책관계자들과 피해상황을 점검하며 “인명 및 재산피해 최소화 및 피해복구를 위해 노력해주시는 공무원, 의용소방대, 봉사단체 등 모든 관계자분들께 깊은 감사드린다”면서 “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