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4.6℃
  • 흐림서울 22.8℃
  • 흐림대전 23.3℃
  • 흐림대구 26.9℃
  • 흐림울산 26.5℃
  • 흐림광주 24.9℃
  • 흐림부산 25.3℃
  • 흐림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27.9℃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1.9℃
  • 구름많음금산 24.1℃
  • 흐림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22.7℃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황범순 의정부시 부시장, 수돗물 정수장 현장 점검 나서

 

황범순 의정부시 부시장이 21일 가능정수장과 배수지 및 공동주택 저수조 등을 직접 방문해 점검했다.

 

최근 인천시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된 이후 서울시를 비롯해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유충이 나온다는 신고가 잇따르는 등 수돗물 안전에 대한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짐에 따라 이날 긴급 점검에 나섰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가능정수장은 지난 17일부터 주말 동안 가능정수장의 여과지, 정수지, 배수지 등의 출입문 잠금 여부, 구조물 밀폐 확인, 방충망 적정관리 등 유충유입방지를 위한 청결상태를 점검했다.

 

또한 시는 저수조를 사용하는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청소 실시뿐만 아니라 날벌레 등의 번식과 유입을 방지하기 위한 시설물 밀폐 및 소독 등을 실시할 것을 당부했다.

 

최근 깔따구 유충 의심사례를 확인하면 사실과는 달리 주로 하수구, 욕실, 화장실, 창고 등에서 서식하는 나방파리 유충이나 실지렁이로 밝혀지는 등 오인신고가 늘고 있다.

 

샤워기 노즐로 통과될 수 없는 크기의 유충으로 아파트 저수조, 가정집 물탱크, 하수구에서의 유입이 의심되고 있다.

 

황범순 부시장은 “의정부 가능정수장은 인천 공촌정수장과는 달리 밀폐된 급속여과방식의 표준정수처리 공정으로 유충유입가능성은 낮지만, 인천시 사태를 반면교사 삼아 사전예방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의정부시의회, 후반기 원(院) 구성 이변 속출
초선의 무소속 오범구 의원이 모든 사람들의 예상을 깨고 제8대 의정부시의회 후반기 의장에 당선됐다. 부의장에는 3선인 미래통합당 소속 구구회 의원이 선출됐으며, 상임위원장 3석 또한 통합당이 싹쓸이했다. 의정부시의회는 3일 오전 11시 후반기 원 구성을 위한 제299회 임시회를 개의하였으나 안지찬 의장이 개의 4분여 만에 당 대표들 간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았다며 정회했다. 이후 각 당의 대표 및 시의원들은 협의안을 이끌어내기 위해 몇 차례에 걸쳐 비공개 회의를 진행하였으며, 오후 7시에 이르러 임시회를 속개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은 재선의 정선희 의원을, 미래통합당은 3선의 구구회 의원을 후반기 의장 후보로 내세웠으며, 초선인 무소속 오범구 의원 또한 의장 선거에 나섰다. 투표 결과, 오범구 의원이 8표를 득표하며 5표를 얻는데 그친 정선희 의원을 제치고 후반기 의장에 당선되는 이변을 낳았다. 오 의원은 5명의 통합당 의원들의 표와 지난 총선 당시 오 의원과 함께 민주당을 탈당한 김정겸, 김영숙 의원의 표를 얻은 것으로 추측된다. 이어 부의장 선거가 진행됐으나, 5명의 민주당 의원들이 의장 선거 결과에 반발하며 본회장을 빠져나갔고, 구구회 의원이 출석의원 9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