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3.1℃
  • 흐림강릉 22.8℃
  • 서울 23.4℃
  • 대전 24.7℃
  • 흐림대구 26.6℃
  • 흐림울산 28.5℃
  • 흐림광주 25.9℃
  • 흐림부산 27.7℃
  • 흐림고창 26.3℃
  • 흐림제주 30.6℃
  • 구름많음강화 22.8℃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5.6℃
  • 흐림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7.0℃
  • 흐림거제 27.2℃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의정부서 30대 남성, 고등학생들과 시비 끝에 숨져

경찰, 고교생 2명 폭행치사 혐의로 입건...추가 가담자 수사 중
가해자들 엄벌 촉구하는 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지난 4일 의정부시 민락2지구에서 30대 남성이 고등학생들과의 시비 끝에 숨진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들의 엄벌을 촉구하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공분을 사고있다.

 

피해자의 선배라고 밝힌 A씨는 ‘고등학생 일행 6명이 어린 딸과 아들이 있는 가장을 폭행으로 사망하게 만들었습니다’라는 청원 글을 7일 올렸다.

 

A씨는 청원 글에서 “부검이 이뤄졌고 목, 이마, 얼굴 곳곳에 멍이 있었다고 하며 뇌출혈로 피가 응고돼 폭행으로 인한 사망으로 판명났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법이 바뀌어 다른 피해자가 또 발생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4일 밤 11시쯤 30대 남성 B씨가 고등학생들과 폭행 시비 끝에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5일 오후 결국 사망했다.

 

사건이 발생한 장소는 의정부시 민락2지구 내 광장으로, 평소 수 많은 사람들이 자주 찾는 공개된 장소여서 충격을 더하고 있다.

 

한편, 사건 당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보, 고교생 2명이 폭행에 가담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들을 폭행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또 경찰은 당시 현장에 고교생이 더 있었다는 주장에 대한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CCTV 추가 분석에 나섰고, B씨의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