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0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0.4℃
  • 구름조금강릉 25.2℃
  • 맑음서울 20.5℃
  • 맑음대전 21.6℃
  • 맑음대구 22.7℃
  • 맑음울산 19.8℃
  • 맑음광주 21.9℃
  • 맑음부산 19.1℃
  • 맑음고창 20.4℃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18.2℃
  • 맑음보은 21.0℃
  • 맑음금산 20.9℃
  • 맑음강진군 22.7℃
  • 맑음경주시 23.7℃
  • 맑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의정부시 공무원노조, "돈 받았냐" 막말한 시의원 사퇴 촉구

김지호 시의원 "특혜 의혹 있는 거 아니냐"고 질의했을 뿐...법적 대응 검토

 

지자체 공무원들이 시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사상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의정부시 공무원노동조합은 지난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의정부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지호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공무원노조는 성명을 통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 임시회를 앞두고 시의원에게 사전 설명하는 직원에게 자기의 생각과 다르다는 이유로 '민간사업자에게 돈 받았냐?'라며 담당 팀장에게 모욕감을 주며 20년 공직생활의 자부심을 한순간에 뭉개버리는 일이 발생했다"며 "이러한 참담한 사태는 1500여명의 공무원 노동자에게 능욕을 준 사태이자, 자랑찬 60년 의정부시의 시정사에 일찍이 없었던 치욕적인 일"이라고 성토했다.

 

덧붙여 이들은 "당사자인 김지호씨는 작년 7월 임기 시작 후 시의원에 걸맞지 않은 언행과 품격으로 노조의 항의 방문에 본인은 소통하고 비판도 수용할 자세가 있다고 하였지만 계속 반복되는 사항은 결국 본인의 인성과 자질이 시의원에 걸맞지 않다는 것을 증명한다"면서 "이날 해당 발언의 문제 제기에 대해 충분히 사과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집에 갈 생각하지 말고 끝장토론 하자는 일방적이고 고압적인 자세로 일관했다. 결국 보고를 받지 않겠으니 나가라는 퇴청 지시는 평소 이야기하는 올바른 소통방식인지 심히 우려스럽다"고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그러면서 "우리 1300여 조합원은 공무원 노동자들의 권리와 명예회복을 위해 요구한다"며 "우리 노동조합은 김지호를 의정부시의원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고, 이 시각 이후 이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소통을 중지할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는 균형개발과 A과장과 팀장 3명이 김지호 시의원에게 2023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의 사전설명 과정에서 발생했다. 김 의원은 도시건설위원회 소속 위원이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7일 오후 5시경 김지호 의원실을 방문한 A과장과 3명의 팀장이 현재 사업추진중인 유류저장소 도시개발사업 타당성 검토용역 예산에 대해 설명하는 과정에서 김 의원이 팀장의 말을 끊고 '이기회에 미래직언업 체험관 말고 다른 시설물로 기부채납 받자'고 주장하자 A과장 및 담당 팀장이 일방적인 사업변경시 의정부시의 귀책사유가 되어 민간사업자 측의 손해배상청구가 우려되는 상황임을 감안해 타당성 검토용역을 진행하여 충분히 객관적 검증을 실시 후 사업계획변경을 검토할 수 있다고 설명하였으나, 김 의원이 담당 팀장에게 '돈 받았습니까? 왜 못바꿔요'라며 언성을 높였고, 더 나아가 '그럼 오늘 퇴근할 생각하지 말고 끝까지 해봅시다'며 고압적 자세로 일관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공무원들이 주장하는 '돈을 받았냐'는 식의 발언에 대해 '특혜 의혹이 있는거 아니냐'고 질의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한 김 의원은 "담당 과장이 자신을 향해서 3차례 경멸하는 눈빛으로 '에휴'라는 모욕적인 언행을 이어갔으며,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협박과 함께 문을 쾅 닫고 나가는 식의 폭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고받는 과정에서 불편한 내용이 있었다면 사과하겠지만 시의회를 무시하고 시의회 위에 군림하려는 집행부 공무원의 언행과 태도에 대해 강력 법적대응을 검토하겠다"고 응수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김동근 시장, "걷고 싶은 도시가 살기 좋고 행복한 도시"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29일 시청 기자실에서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걷고 싶은 도시 조성사업'을 통한 성과와 비전을 밝혔다. 이날 김 시장은 25분 가량에 걸친 프리젠테이션를 통해 '걷고 싶은 도시 조성사업' 전반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시는 걷고 싶은 도시 조성을 위해 ▲보행자 중심의 도시 ▲대중교통이 편리한 도시 ▲자연이 숨쉬는 생태 도시 ▲문화 속에 스며드는 여유있는 삶의 도시를 지향하며 각 분야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 시장은 "도시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경제적 가치 보다 사람들의 삶의 질과 행복에 가치를 두는 관점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의정부시는 걷고 싶은 도시로서의 충분한 잠재력을 갖고 있다. 이를 활용해 문화와 힐링, 여가 생활을 15분 내에 접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보행자 중심의 도시 우선 시는 자동차 중심의 보행환경을 보행자 중심으로 탈바꿈하고자 과도한 도로 시설물을 철거하고 통합지주를 설치하고 있다. 그동안 볼라드 1494개와 무허가 사설안내표지 23개 등 총 1517개의 불필요한 도로안전 시설물을 정비했다. 또 범골입구사거리를 비롯한 총 8곳에 통합지주를 설치하는 등 보행 편의와 도시 미관을 획기적으로 개선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