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1 (토)

  • 흐림동두천 16.1℃
  • 흐림강릉 24.8℃
  • 서울 16.9℃
  • 대전 18.5℃
  • 흐림대구 22.4℃
  • 흐림울산 20.6℃
  • 광주 17.7℃
  • 구름많음부산 19.1℃
  • 흐림고창 17.7℃
  • 제주 20.9℃
  • 흐림강화 13.7℃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17.7℃
  • 흐림경주시 21.1℃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스포츠/레져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전국유소년야구대회서 '우승'

순창군수배, 스톰배에 이어 3관왕 기록...유소년야구 최강자 등극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이 전북 순창군에서 열린 '제7회 순창강천산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결승에서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권오현 감독)을 8대 4로 이기고 올해 3관왕을 차지했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이 주관한 이번 대회는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유소년야구의 메카 순창군 팔덕야구장 등 7개 야구장에서 총 90개 팀 선수 및 학부모 포함 2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전을 벌였다.

 

이번 대회는 예선 조별리그를 거쳐 결선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새싹리그(U-9), 꿈나무리그(U-11), 유소년리그(U-13), 주니어리그(U-16) 등 총 7개 부문 우승컵을 놓고 열전을 펼쳤다.

 

최강 리그인 유소년리그(U-13) 청룡에서 우승한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은 예선 첫 경기인 인천서구유소년야구단(김종철 감독)을 맞아 조재민(건대부중1)의 맹활약으로 9대2로 이기며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조재민은 타자로서 3타수 2안타 2득점 2타점, 투수로서 3.0이닝 1실점 1피안타 8K로 뛰어난 실력을 발휘하며 팀의 첫 승리에 기여했다.

 

서울의 강호 노원구유소년야구단(마낙길 감독)과의 예선 2차전은 생애 첫 홈런을 만루홈런으로 장식한 이동윤(신흥중1)의 활약으로 예상외로 10대2로 대파했으며,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경기 HBC유소년야구단(한상훈 감독)을 6대0으로 물리치고 예선 3승의 성적으로 조1위를 차지하며 결선에 진출했다.

 

부전승으로 8강전에 직행한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은 휘문야구아카데미유소년야구단(박영주 감독)을 맞아 포수 채용호(상명중1)의 3타수 3안타 1홈런 4타점 등 10안타를 폭발하며 14대 0으로 대파하고 4강전에 진출했다.

 

 

올해 '2023 U-12 전국유소년야구대회'에서 초등학교야구부 강팀을 물리치고 준우승을 차지했던 강호 세종엔젤스유소년야구단(장재혁 감독)을 맞아 양다혁(청원중1), 조재민, 채용호의 홈런과 조재민과 이동윤의 5이닝 3피안타 8K 합작 완벽 피칭으로 7대0 이기고 압도적인 전력으로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은 직전 대회인 한국컵 결승에서 극적인 끝내기 패배를 안긴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권오현 감독)과 흥미로운 결승 리벤지 매치가 벌어졌다.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은 1회말 공격에서 이서준(청원중1)의 사구와 조재민의 1타점 우중월 안타로 선취점을 만들며 기분좋게 1대0으로 앞서 나갔으며, 그 이후 팽팽한 투수전이 전개되다가 3회말 채용호의 1타점 좌중간 안타로 2대0을 만들었다.

 

3회까지 슈퍼 에이스 조재민의 구위에 눌려 있던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은 4회초 공격에서 오세일(인창중1)의 좌전안타와 박예찬(청원중1)의 우중간 3루타로 한 점을 만회하며 추격의 발판을 마련하였으나 5회말 경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공격에서 집중 4안타와 2사구, 상대 실책을 묶어 6득점의 빅이닝을 허용하며 8대1로 사실상 승부가 갈렸다.

 

6회초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마지막 공격에서 고우진(인창중1), 박예찬, 임지민(새솔초6), 김승기(원묵초6)의 집중 4안타로 3점을 만회하였으나 마지막 타자 윤창훈의 잘맞은 우익수 직선타구가 잡히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이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은 올해 순창군수배, 스톰배에 이어 3관왕의 위업을 달성했다.

 

팀 우승 주역인 조재민은 이번 대회에서 투수로 14.2이닝 5피안타 2실점 34K 방어율 1.27, 타자로 11타수 7안타 5타점 2홈런 타율 0.637로 프로야구 예비 스타 탄생을 예고 했다.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출신으로 현재 이성현(충암고3), 양승혁(서울컨벤션고3), 이진용(강릉고2)이 고교에서 맹활약하고 있으며 KBO 신인 프로야구 지명을 기대하고 있다.

 

생애 첫 만루홈런의 주인공이자 결승전 마무리 투수로 조재민과 함께 팀을 우승으로 이끈 이동윤(경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신흥중1)이 대회 최우수선수상(MVP), 양다혁(경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청원중1)과 김승기(경기 남양주야놀유소년야구단, 원묵초6)가 우수선수상을 차지했다.

 

 

대회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은 이동윤(경기 의정부시유소년야구단, 신흥중1)군은 "생애 첫 홈런이 만루홈런이 될 줄 몰랐다. 선수중학교 1학년 친구들의 출전 가능한 마지막 대회인데 우승에 최우수선수상까지 받아 너무 기쁘다. 너무나 좋은 활약을 해준 조재민과 팀 동료들이 정말 그리울 것 같다. 좋아하는 프로 팀은 LG트윈스이고 정우영 선수를 좋아한다. 저와 같은 사이드암 투수 유형인데다 빠른 볼과 좋은 변화구로 타자를 욱박지르는 모습이 너무 멋지다"고 말했다.

 

대회 감독상을 수상한 조남기 감독은 "올해 3개 대회 우승, 2개 대회 준우승으로 너무나 좋은 성적을 보여준 선수들이 대견하고 자랑스럽다. 특히 이번 대회는 중1 선수들에게는 마지막 대회라 다른 대회와 달리 다같이 하나가 되어서 우승이라는 목표로 한경기 한경기 집중해 유종의 미를 거두게 된 것 같아 더욱더 뜻깊고 감격스러웠던것 같다. 앞으로 각 선수중학교에서도 부상없이 즐겁게 운동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의 이상근 회장은 "태풍으로 걱정했지만 우리 유소년 선수들의 야구에 사랑과 열정, 부모님의 헌신적인 지원으로 대회를 성공리에 마무리할 수 있었다. 순창대회를 통해 특히 호남권과 충청권 유소년야구가 괄목한 만한 성장을 이루게 되었다. 유소년야구의 저변 확대와 발전을 위해 많은 지원을 해주시는 최영일 순창군수님과 순창군민에게 감사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