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동두천 20.1℃
  • 맑음강릉 18.4℃
  • 맑음서울 21.8℃
  • 맑음대전 19.5℃
  • 맑음대구 18.4℃
  • 맑음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20.4℃
  • 맑음부산 17.0℃
  • 맑음고창 19.0℃
  • 구름조금제주 19.2℃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16.8℃
  • 맑음금산 16.7℃
  • 구름조금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15.9℃
  • 맑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의정부시상권활성화재단, 지하도상가 활성화 '깜짝 쇼핑 이벤트' 진행

 

의정부시상권활성화재단(대표이사 박봉수)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박성효) 의정부센터, 사단법인 의정부역지하도상가상인회(회장 사유철)와 협력해 지난 27일 '의지몰 깜짝 쇼핑 이벤트'를 진행했다고 30일 빍혔다.

 

이번 '의지몰 깜짝 쇼핑 이벤트'는 충전식 카드형 온누리상품권에 가입하면 즉석에서 5,000원을 충전해 주고, 충전한 온누리상품권을 이용해서 지하도상가에서 소비한 영수증을 증빙하면 경품이 지급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이벤트는 의정부시 재정위기 속에서 비예산으로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끌었다.

 

행사에 참여한 지하도상가 입점상인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는데 의정부시가 재정위기한 소식까지 전해지니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사업도 없어질까 걱정되었는데 이렇게 행사를 마련해주고 많은 사람들이 찾아올 수 있게 해줘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하도상가 활성화를 위해 깜짝 이벤트를 마련한 박봉수 대표이사는 "공교롭게 취임과 동시에 의정부시 재정 위기 극복 동참과 상권활성화에 대한 생각이 겹치면서 밤잠을 설치기도 했는데 뜻을 함께해주신 분들 덕분에 머릿속에 그렸던 것을 실천으로 옮길 수 있었다"면서 "재단은 구성원 모두가 합심하여 재정위기 극복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서 지역 상권 활성화 노력을 이어 가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
의정부시, 이륜자동차 소음관리 회의 개최
의정부시가 이륜자동차 소음관리 방안 마련을 위해 관계 기관들과 회의를 개최했다. 3일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의정부시의회 의원, 시 관계 공무원 및 의정부경찰서 관계자,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단속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소음·진동관리법 △환경부 이동소음원 지정 고시 △의정부시 이동소음 규제지역 지정 고시 △경기도 이륜자동차 소음 관리 조례 등의 이동소음 관련 법령 제·개정 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했다. 또 소음 불편민원 대응 및 이륜자동차 소음 규제 관련 향후 대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시는 지난해 11월 '이동소음 규제지역 지정 고시'를 제정해 소음 피해 취약지역을 기반으로 이동소음원 규제지역을 설정했다. 이를 통해 환경부 '이동소음원 지정 고시'에서 지정한 배기소음 95dB을 초과하는 이륜차를 사용제한 대상으로 구분해 시간대별 규제를 시작했다. 특히, 시청 환경관리과, 주차관리과, 의정부경찰서 교통안전계,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북부본부에서는 2021년부터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이륜차 불법행위 합동 지도․단속을 실시하며, 현장에서 직접 오토바이 운전자들을 지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6월 14일부터 '경기도 이륜자동차 소음 관리 조례'가 시행

사건/사고

더보기
道 특사경, 짝퉁 보관·유통 대형 창고 등 위조상품 대거 적발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28일 인적이 드문 외진 곳에 위치한 매장에서 가짜명품을 판매한 불법체류자 신분의 외국인과 짝퉁을 대량으로 보관·유통하는 대형 창고 운영자 등 상표법을 위반한 13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도가 검거 과정에서 압수한 위조 상품은 의류, 향수, 악세사리 등 3978여 점, 정품가 기준으로 17억 원 상당이다. 주요 적발 사례를 살펴보면 불법체류자 A는 포천시에서 B가 운영하는 대형 짝퉁 유통·보관 창고에서 실시간 소셜네트워크 라이브 방송을 하면서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위조상품을 판매해 상표법 위반으로 적발됐다. 이 과정에서 정품가액 4억3000만원 상당의 위조상품 801점을 압수했다. 피의자 C는 광주시에서 창고형 할인매장을 운영하며 '사업장 폐업을 앞두고 막바지 대규모 반값 세일 행사'를 하는 것처럼 홍보하면서, 방문한 고객을 상대로 유명 의류브랜드의 상표를 도용한 위조상품을 판매하는 등 상표법을 위반해, 정품가액 2600만 원 상당의 위조상품 60점을 압수했다. 피의자 D는 하남시에 위치한 골프연습장 회원들을 대상으로 '골프의류들이 정품 로스제품이며, 현금 결제시 반값 할인을 해주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세지를 발송하는 방법으로 홍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