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맑음동두천 -7.7℃
  • 맑음강릉 -0.7℃
  • 맑음서울 -4.2℃
  • 흐림대전 -3.0℃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9℃
  • 흐림광주 0.9℃
  • 맑음부산 -0.6℃
  • 구름많음고창 -0.1℃
  • 흐림제주 7.9℃
  • 맑음강화 -5.8℃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3.5℃
  • 흐림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스포츠/레져

동두천 박찬호 야구공원, 이래도 되는가?

시행사 사업자 변경, 사업 시행비 10월 25일까지 납부연장

URL복사

지난 3일 동두천시는 행정상 비난이 일고 있는 박찬호 야구공원 조성과 관련 사업 시행비 중 대체산림조성비 등 14억5000만원을 시행사의 자금난으로 두 차례 연장해줬음에도 아직까지 납부되지 않아 의회에서조차 질타를 받고 있는 와중에 오는 10월 25일까지 3차 납부기한을 연장해줘 특혜행정 아니냐는 논란이 벌어졌다.

박찬호야구공원은 2016년에 완공할 계획으로 동두천시 상봉암동 산6번지 일원에 진행 중인 민간투자사업으로 330억원을 들여 메인스타디움과 정규 야구장 5면, 50석의 타격연습장 및 실내 야구연습장, 캠핑장 등을 건설할 예정이다. 이같은 민간투자사업 제안을 받은 동두천시는 도시계획시설 결정과 실시계획 인가 등 행정절차를 마치고 지난해 7월에는 기공식까지 가졌다.

하지만 사업제안을 한 시행사는 자금난을 이유로 대체 산림자원 조성비 14억5천93만원과 대체농지 조성비 3억8천968만원을 전액 현금으로 납부하고 산지전용 복구비 15억3천만원과 도시계획시설 이행 보증보험 37억5000만원을 현금 또는 보증보험 증권으로 납부해야 하는데 아직까지 이를 이행하지 못해 ‘요란한 박찬호 야구공원’은 출발과 달리 답보상태에 빠져있다.

이에 시의회에서는 지난 임시회 당시 박찬호 전 메이저리거의 출석을 요구하기도 했으나 박 선수 측은 미국에 거주하고 있다는 이유를 들어 출석을 거부한 바 있다.

이러한 상식 밖의 민간투자에 대해 동두천시는 시행사가 대표이사를 변경한 후 3차 연장을 요구하자 경기도에 연장여부를 위한 컨설팅 감사를 신청했으며 시행사 측의 금융기관 대출이 8월내 가능하다 해 연장을 허가해줬다고 해명하고 있다.

하지만 동두천시의 이러한 행정에 대해 편파행정 논란이 일부 제기되는 한편 일각에서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특화된 스포츠 육성 및 동두천시의 브랜드 창출을 위한 집행부의 의지는 이해가 가지만 스포츠 관련 시행사가 스포츠 스타를 내세워 지자체를 농락하는 것 아니냐는 지역민들의 질타가 일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의정부시의회, 내달 1일부터 '상임위원회' 인터넷 생방송 실시
의정부시의회가 12월 1일 개회하는 제310회 제2차 정례회부터 상임위원회를 포함해 모든 의사진행 과정을 인터넷으로 생방송한다. '상임위원회' 회의 생방송 송출 요구는 지난 제6대 시의회서부터 논의되어 왔으나 의원들 간 의견 차이로 차일피일 미뤄져 왔다. 하지만 제8대 시의회가 들어서면서 상임위원회 생방송 송출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는 더욱 거세졌다. 이에 정선희 의원(더민주, 다선거구)은 지난해 10월 26일 개회한 제301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상임위원회 회의를 실시간으로 중계 송출할 것"을 공개적으로 촉구하기도 했다. 이처럼 여러 우여곡절을 겪은 의정부시의회는 결국 의원들의 협의 끝에 12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위원회, 자치행정위원회, 도시·건설위원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까지 확대 실시해 시민들이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PC 또는 모바일로 의정활동 모습을 생생하게 접할 수 있도록 했다. 오범구 의장은 "시민의 알권리 충족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상임위원회 활동 사항을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했다"면서 "앞으로도 47만 의정부시민 함께 소통하는 열린 의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인터넷 생방송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