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주(楊州)를 대학에서 배우다

서정대.경동대, '양주학(楊州學)' 강좌 개설

김동영 기자 2018.03.15 16:11:46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관내 서정대학교와 경동대학교에 '양주학(楊州學)' 교양강좌를 개설하고 올해 신학기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15일 밝혔다.

'양주학(楊州學)'은 도시의 경쟁력이 국가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지방분권화시대를 맞아 성장하고 있는 실용학문인 지역학의 일종으로 경기북부 지역에서는 포천에 이어 두 번째로 대학에 강좌가 개설되었으며, 현재 운영되고 있는 곳은 양주시가 유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학교 관계자는 "2018년도 신학기 대학생들의 교양과목 수강신청 결과 서정대학교의 경우 120명의 학생이, 경동대학교는 당초 목표인 40명을 크게 초과한 80명이 넘는 학생들이 신청했다"며 "새롭게 개설된 양주학이 학생들에게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와 학자들 대부분은 그동안 인구증가로 인해 도시정체성 확립에 어려움을 겪어 온 양주시의 정체성의 확립과 도시브랜드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젊은이들에게 양주의 지역특성과 풍부한 잠재력을 바로 알리기 위한 새로운 교육프레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해 왔다.

이에, 시는 지난 1년여에 걸쳐 지역학 학습 프로젝트로 '양주학(楊州學)' 강좌 개설을 추진해 왔으며 지난 126일 관내 소재 대학인 서정대학교(총장 김홍용), 경동대학교(총장 전성용)와 강좌 개설을 위한 관학협정을 체결한 바 있다.

, 대학의 청년들에게 체계적이고 지속성 있는 교육을 추진하기 위해 지역의 향토전문가, 교수, 공무원 등으로 집필위원회를 구성, 양주에 대한 모든 것을 집약한 최초의 대학 공식교재인 '양주학'을 지난해 12월 완성했다.

대학 공식교재로 발간된 '양주학'은 양주를 대상으로 한 연구들을 한 곳에 묶은 첫 시도로 8명의 집필진이 46배판 322쪽의 분량에 지리와 인문환경, 역사와 문화자원, 산업과 경제, 도시계획과 도시개발, 양주의 현재와 미래 등 총 12개 주제로 도시의 모습을 포괄적으로 제시했다.

특히, 단순히 과거의 기록에 그치지 않고 주제별로 현재적 가치와 미래의 과제를 제시해 심화된 연구가 이어지도록 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양주학은 양주시의 정체성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가치를 발견하는 안내서 역할은 물론 지역발전에 기여하는 중요한 자산이 될 것"이라며 "젊은 청년들에게 내 고장에 대한 자긍심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교육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