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주시, 토종 미꾸라지로 모기 방제 나서

사람 접근 어려운 유충 서식지 방역에 ‘드론’ 활용키로

김동영 기자 2018.05.01 17:21:52

양주시(시장 이성호)가 모기 방제 일환으로 관내 주요 하천에 토종 미꾸라지를 방류해 눈길을 끌고 있다.

1일 양주시에 따르면, 미꾸라지 한마리가 하루에 모기 유충 1000여마리 이상을 잡아먹어 가장 친환경적인 해충 방제 방법으로 꼽히고 있으며, 수질개선과 정화에도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시는 지난달 30일 시청 앞 중랑천과 회암천, 청담천, 우고천 등 4개소에서 모기의 천적인 토종 미꾸라지 50을 방류했다고 밝혔다.

또한 시는 5월 중 드론을 활용해 모기유충과 깔다구 등 유충 서식지 실태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방역차량이나 사람이 직접 들어가기 어려운 모기서식지에 드론을 이용, 친환경 약품을 살포하는 등 위생 해충 발생을 원천 차단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모기유충 등 해충 매개 질병의 차단을 위해 친환경 방제를 지속 실시할 계획"이라며 "많은 시민들이 해충 방제 활동과 생활주변 고인물 버리기 캠페인 등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