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
  • 구름많음강릉 4.4℃
  • 구름많음서울 1.2℃
  • 구름많음대전 1.0℃
  • 흐림대구 2.6℃
  • 구름많음울산 4.2℃
  • 흐림광주 4.6℃
  • 흐림부산 6.2℃
  • 흐림고창 2.1℃
  • 흐림제주 7.1℃
  • 구름많음강화 -1.0℃
  • 구름많음보은 -2.0℃
  • 구름많음금산 -1.2℃
  • 흐림강진군 3.9℃
  • 흐림경주시 1.0℃
  • 구름많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양주 기업 한다헬스케어, 품절대란 불구 매월 마스크 5만장 기부

김선이 대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모두가 동참해 함께 극복해야 할 문제"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마스크 품절 대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양주시 소재 한다헬스케어(주)에서 마스크를 대량으로 기부해 화제가 되고 있다.

 

양주시는 4일 관내 삼숭동에 위치한 한다헬스케어(주)(대표 김선이)에서 시청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가 해소될 때까지 매월 마스크 5만장(환가액 1억원 상당)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부식에는 이성호 시장을 비롯해 정성호 국회의원, 조학수 부시장 등 공직자와 김선이 대표, 한길선 이사 및 회사 관계자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선한 움직임을 모범적으로 선보이고 있는 한다헬스케어(주)는 KF80, KF94 마스크 등을 생산하는 업체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의 위기가 해소될 때까지 매월 5만장의 마스크를 양주시에 전달하기로 했다.

 

이에 시는 오는 2월 10일 마스크 5만장이 전달되는 대로 마스크 구매비용 부담 등으로 코로나바이러스 위험에 노출되기 쉬운 저소득 취약계층과 노인복지시설 등에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김선이 대표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모두가 동참해 함께 극복해야 하는 문제”라며 “이번 마스크 기부가 우리가 직면한 어려움을 슬기롭게 이겨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성호 시장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마스크 가격이 폭등하는 등 없어서 못판다는 말이 현실이 되고 있다”며 “이러한 품절대란 속에도 불구하고 기업의 이익보다 먼저 지역 내 이웃을 위해 진정한 사랑을 보내주신 김선이 대표님을 비롯한 한다헬스케어(주) 임직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문석균 동문은 정당 옷 벗어버리고 의정부시민의 판단 받아라"
지역구 '공천설' 논란으로 4·15총선 출마를 포기한 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지역위원회 문석균 상임부위원장의 모교인 의정부고등학교 총동문회 역대 다수의 회장들이 문 부위원장의 총선 출마를 촉구하고 나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문 부위원장은 자신의 총선 출마로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자 지난달 23일 보도자료을 내고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미련없이 제 뜻을 접으려고 한다. 아쉬움은 남지만 이 또한 제가 감당해야 할 숙명이라고 생각한다”며 총선 출마 포기 의사를 밝힌바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의정부(갑) 선거구를 전략공천 대상지역으로 확정했으나 선거일이 56일로 다가온 19일 현재까지도 후보를 정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상황속에 지난 18일 문석균 부위원장의 모교인 의정부고 총동문회 역대 회장들이 ‘문석균 동문은 의정부를 위해 결단하라’는 촉구문을 통해 “민주당이 정략적 판단으로 문석균 동문을 사퇴시켰지만 이는 의정부시를 위한 것도, 의정부시민을 위한 것도 아니다”며 “그 어디에도 의정부시와 의정부시민에 대한 고려는 없었다. 그리고 아직까지 의정부를 위해 일할 후보조차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언제까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 지난해 소방안전 방해사범 157명 검찰 송치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본부장 조인재)는 지난해 소방안전을 방해한 111건의 소방관계법령 위반사건을 수사해 관련자 157명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위반사건 중 절반 이상이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65건, 58.5%)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한 세부내용을 살펴보면, 안전관리자 미선임 25건, 개선조치 명령 미이행 21건, 소방시설 등 자체점검 미실시 13건 순으로 소방대상물 관계인의 ‘기본책무’ 미준수로 인한 위반 건수가 다수를 차지했다. 이 밖에 위험물안전관리법 위반 25건, 소방기본법 위반 13건, 소방시설공사업법 위반 7건, 119구조구급법 위반 1건 등이 송치됐다. 소방대상물 관계인의 안전관리 기본책무 소홀은 화재 시 인명피해와 재산피해를 높이는 주요 요인이다. 이에 북부소방재난본부는 안전관리 이행여부에 대한 기획수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도민 안전 확보를 도모할 방침이다. 또한 과거 구급대원이 폭행으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도민의 경각심이 높아지는 만큼, 반복 발생하는 소방활동 방해사범에 대해 무관용 원칙하에 철저한 수사를 할 것이며 이를 통해 소방공무원의 적극적 직무수행이 가능한 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