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금)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1.5℃
  • 구름많음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3.0℃
  • 구름조금광주 2.0℃
  • 맑음부산 3.5℃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7.7℃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3.2℃
  • 흐림강진군 3.3℃
  • 흐림경주시 2.6℃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사회/경제

경기도 공무원, 기강해이 심각...만취 상태로 노래방서 행패부리다 붙잡혀

한때 의정부시청 공무원으로 잘못 보도돼...의정부시, 신속한 대처로 상황 바로잡아

URL복사

 

최근 수도권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증가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경기도청 북부청 공무원이 만취 상태로 노래방에서 행패를 부리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해당 공무원은 지난 17일 오전 2시쯤 서울 강북구의 한 노래방에서 영업시간이 끝나 퇴거를 요청하는 노래방 직원들에게 1시간 가량 나가지 않고 욕설 등 폭언을 한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또한 해당 공무원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퇴거 요청도 무시해 결국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현재 경기도 북부청은 사건 경위를 파악중이다.

 

한편, 한때 체포된 공무원이 의정부시청 공무원인 것으로 잘못 보도돼 시 관계자가 강북경찰서에 확인한 결과, 의정부시에 소재한 경기도청 북부청사 소속 공무원인 것으로 파악돼 해당 언론사에 정정을 요청하는 등의 해프닝도 발생했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
의정부시 공무원, '감염병예방법' 위반 논란 제기돼
최근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의정부시 고위직 공무원을 포함 일부 공무원들이 시청 내 실내테니스장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테니스를 쳐 ‘감염병예방법’ 위반 논란에 휩싸였다. 1일, 물의를 일으킨 공무원들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전국적으로 500명대를 넘어선 지난달 26일~28일 그리고 4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한 29일에도 실내테니스장에서 테니스를 쳤던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지난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자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부터는 실내체육시설에서 체육활동 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하지만 이들은 강화된 정부의 방역정책에도 아랑곳없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채 테니스를 쳤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3조에 따라 위반당사자는 10만원, 관리·운영자는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며, 확진 관련 검사·조사·치료 등 제반 방역 비용에 대하여 구상청구 될 수 있다. 이에 앞서 코로나19 사태를 총 지휘하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24일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