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일)

  • 맑음동두천 21.1℃
  • 구름많음강릉 21.3℃
  • 맑음서울 23.1℃
  • 맑음대전 22.6℃
  • 맑음대구 29.6℃
  • 맑음울산 24.6℃
  • 맑음광주 25.0℃
  • 맑음부산 25.2℃
  • 맑음고창 21.1℃
  • 맑음제주 23.1℃
  • 맑음강화 17.5℃
  • 맑음보은 23.8℃
  • 맑음금산 23.0℃
  • 맑음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1.0℃
  • 맑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사회/경제

내 머릿속 시한폭탄 '뇌동맥류' 사망률 30%에 이르러

영화배우 강수연씨 사망 원인 '뇌동맥류 파열에 따른 뇌출혈' 가능성 높아
의정부성모병원 김영우 교수, 갑작스런 극심한 두통이나 의식소실 '뇌동맥류' 의심

URL복사

 

최근 영화배우 강수연씨의 갑작스런 사망 원인이 '뇌동맥류' 파열에 따른 뇌출혈일 가능성이 높다고 알려지면서 뇌동맥류 관리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9일 의정부성모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뇌동맥류'란 뇌혈관 벽에 미세한 균열이 생기고 비정상적으로 부풀어 오르는 혈관 질환을 뜻하며, 구체적으로는 뇌혈관의 내측을 이루고 있는 내탄력층과 중막이 손상되고 결손되면서 혈관벽이 부풀어 올라 새로운 혈관 내 공간을 형성하는 경우를 말한다.

 

뇌동맥류는 대개 건강검진 등을 통해 터지지 않은 상태로 발견되는 경우가 많지만 파열 위험도에 따른 예방적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아 터질 경우 뇌출혈중 하나인 '지주막하 출혈'로 이어질 수 있으며, 사망률이 30%에 이를 정도로 무서운 질병으로 알려져 있다.

 

의정부성모병원 뇌졸중센터 김영우 교수는 "무엇보다도 뇌동맥류의 조기 발견과 예방적 치료가 중요하다"면서 "비파열 뇌동맥류의 경우 증상이 거의 없어 40대가 넘으면 최소한 한차례 정도는 '뇌 건강검진'을 받는 것이 좋으며, 갑작스런 극심한 두통이나 의식소실이 있다면 뇌동맥류 파열의 가능성이 있어 지체 없이 병원 응급실로 가야한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김 교수는 "뇌혈관 질환 관리를 위해서는 평소 뇌혈관 질환의 위험 인자로 알려진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심장병 등 기저질환에 대한 관리가 필수적으로 필요하며, 주기적으로 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금연과 절주, 체중 관리에도 신경을 써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뇌동맥류는 CT혈관조영술(CTA) 또는 MR혈관조영술(MRA) 검사를 통해 1차 진단이 가능하다. 뇌동맥류의 치료는 일반적으로 '수술'로 알려진 머리를 열고 들어가 부풀어 오른 혈관을 금속 집게로 물어놓는 '클립결찰술'이나 '시술'로 알려진 환자의 대퇴동맥을 통해 미세도관을 뇌동맥류에 위치시키고 코일을 채워넣어 파열을 막는 '코일색전술'이 대표적인 치료법이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