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14 (토)

  • 맑음동두천 5.5℃
  • 흐림강릉 8.1℃
  • 서울 7.8℃
  • 대전 7.6℃
  • 흐림대구 10.8℃
  • 구름많음울산 10.4℃
  • 흐림광주 8.9℃
  • 박무부산 11.5℃
  • 구름많음고창 7.3℃
  • 흐림제주 12.3℃
  • 흐림강화 5.5℃
  • 구름많음보은 7.4℃
  • 구름많음금산 7.4℃
  • 구름조금강진군 8.9℃
  • 맑음경주시 9.7℃
  • 흐림거제 12.2℃
기상청 제공

사회/경제

김근식 '의정부 입소' 절대 불가...지역민들 똘똘 뭉쳐

김동근 시장, 갱생시설 진입 도로 '통행차단 긴급 행정명령' 발동
지역정치인들 전원 집결해 김근식 의정부 입소 결정한 법무부 규탄

 

의정부 지역정치인 및 시민들이 오는 17일 출소 예정인 아동 연쇄성폭력범 김근식의 의정부 갱생시설 입소를 저지하기 위해 똘똘 뭉쳤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을 비롯해 김민철, 오영환, 최영희 국회의원과 시·도의원 전원 및 다수의 시민들이 15일 오후 녹양동 입석마을에 소재한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경기북부지부 앞에 모여 아동 성폭력범 김근식의 입소를 결정한 법무부를 강력 규탄했다.

 

김 시장은 이날 오영환, 김민철, 최영희 국회의원과 최정희 의정부시의회 의장 명의의 공동 성명서를 통해 "미군공여지, 군사시설보호구역, 과밀억제권역, 개발제한구역 등 수많은 제한에 묶였던 의정부를 이제는 아동 성폭력 괴물 김근식 거주지로 이름하려고 하는 법무부장관의 처사에 47만 의정부시민은 좌절하고 분노한다"며 "법무부장관은 아동 성폭력범 김근식의 의정부 입소 지정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김 시장은 "김근식의 살터로 내놓으려는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경기북부지부 반경 1km 이내에는 초·중·고등학교가 7곳이고, 어린이집과 유치원, 장애인시설 등 보호 어린 손길이 필요한 시설이 23곳이나 자리하고 있다"면서 "24시간 밀착 감시하니 걱정 놓으라고 하지 말라. 언제는 제도가 미비해서 범죄가 벌어지던가. 공포와 불안에 생활이 망가지는 의정부시민을 외면하는 처사에 시민의 분노가 치솟는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김 시장은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경기북부지부는 김근식과 함께 의정부에서 나가라"면서 "흉악범 김근식을 의정부시민에게 떠맡기는 법무부장관은 의정부 입석마을에서 이 시설을 치워버리라"고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덧붙여 김 시장은 "우리 시민은 김근식이 의정부에 발을 딛는 것을 절대 두고 보지 않을 것임을 법무부장관에게 알린다"며 "법무부 국장은 오늘 17시에 김근식을 맡기겠다는 시설에서 만나자는 시장의 제안을 거절했다. 무엇이 두려운가"라며 재차 법무부를 압박했다.

 

한편 김동근 시장은 이날 오후 집회에 앞서 오는 17일 출소 후 의정부 시설에 입소하는 김근식의 차량 진입을 막기 위해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경기북부지부 인근 도로에 대한 '통행차단 긴급 행정명령'을 발동하는 등 결연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