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흐림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25.6℃
  • 천둥번개서울 16.8℃
  • 맑음대전 25.0℃
  • 맑음대구 23.1℃
  • 맑음울산 25.3℃
  • 맑음광주 23.5℃
  • 맑음부산 22.9℃
  • 맑음고창 23.3℃
  • 맑음제주 25.1℃
  • 흐림강화 19.0℃
  • 맑음보은 22.0℃
  • 맑음금산 24.2℃
  • 맑음강진군 22.4℃
  • 맑음경주시 25.7℃
  • 맑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사회/경제

동두천시의회 박찬호 참고인 출석 요구, 박찬호 측 미국거주 이유 출석거부 통보해와

URL복사

지난 10일 동두천시의회에 따르면 최근 불거진 동두천시의회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에서 박찬호 야구장 특혜논란과 관련 전 메이저리그 선수 출신인 야구영웅 박찬호의 출석요구가 사실상 거부당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시의회는 10일 오후 3시40분경 박찬호 측 매니지먼트사를 통해 박찬호가 미국에 거주하고 있어 출석을 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는데 이는 지난8일 시의회 행감특위에서 오는 14일 진행될 시도시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출석요구를 했기 때문이다.

이는 오는 2016년 완공을 목표로 동두천시 상봉암동 산6번지 일원에 330억원을 들여 박찬호 야구구장이 들어서기로 동두천시와 시행사인 소요산야구공원(주)가 지난 2014년 협약을 체결했는데 자금난에 의해 1년 동안 아무런 진척이 없기 때문이다.

▲ 박찬호 야구공원 조감도

이 야구장에는 메인스타디움과 정규 야구장 5면, 50타석을 갖춘 타격연습장, 실내야구연습장, 캠핑장 등이 들어설 예정인데 현재 시행사는 사업의 계속 추진을 위해 지난 7일 대표자 변경 및 사업기한 연장을 신청했으나 동두천시의회는 진입로 개설과 자본력 검증을 행감에서 집중파악 후 결정을 내리겠다는 입장이며 현재 이와 관련해 특혜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