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5 (수)

  • 흐림동두천 6.1℃
  • 흐림강릉 10.2℃
  • 서울 7.8℃
  • 구름많음대전 10.4℃
  • 대구 11.9℃
  • 울산 15.7℃
  • 구름조금광주 12.4℃
  • 흐림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12.4℃
  • 구름많음제주 14.4℃
  • 흐림강화 7.4℃
  • 흐림보은 10.2℃
  • 맑음금산 10.0℃
  • 맑음강진군 13.2℃
  • 흐림경주시 15.4℃
  • 구름많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4.10 국회의원 선거

이재강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내년 총선 출마선언

윤석열 정권 심판론 목소리 높여...자당 국회의원도 거침없이 비판

 

더불어민주당 이재강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14일 내년 4.10총선에 '의정부시을' 선거구 출마를 선언했다.

 

이 전 부지사는 이날 의정부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재명과 함께 경기도를 경영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기본이 바로 선 대한민국, 평화가 일상이 되는 한반도를 꿈꾸며 의정부의 전성시대를 만들어 내기 위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전 부지사는 "대한민국 헌법은 인간다운 생활을 영위하는 기본권이 보장되도록 국가의 의무를 명시하고 있지만 윤석열 정권은 대한민국 헌법에 명시되어 있는 국가의 기본 의무를 지키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10.29 이태원 참사, 오송 지하차도 참사, 새만금 잼버리 사태 및 대일 굴욕외교와 편향적인 진영 외교로 국민의 자존심을 무너트리고 한반도의 전쟁 위기만 고조시키고 있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위협받고, 민생은 내팽개치면서 12.12 군사 쿠데타를 일으킨 하나회나 다름없는 검찰을 앞세워 오로지 정적 죽이기에만 매몰되어 무능과 독선, 퇴행만 거듭하고 있다”면서 더 늦기 전에 준엄한 민심의 심판으로 윤석열 정권의 폭주를 중단시키고 국가의 기본을 바로 세워야 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이 전 부지사는 “우리가 지역구를 기준으로 국회의원을 뽑는 이유는 지역민과 소통하여 함께 문제를 해결하고 국가의 진로를 결정할 수 있는 유능한 일꾼, 대리인을 뽑기 위해서”라며 “의정부 시민들은 윤석열 검찰독재의 폭주를 막기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 현역 국회의원, 민원 해결과 예산 유치했다는 현수막 몇 장 붙이고 마는 정치인, 결혼식, 장례식, 온갖 행사장만 쫓아다니는 정치인 말고, 제대로 시민과 소통하고 그 의지와 목소리를 대리하는 유능한 일꾼을 원하고 계셨다. 이제 이재강이 정치인 본연의 임무를 실천하여 정치의 기본을 바로 세우는 의정부시민의 일꾼이 되겠다"고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덧붙여 그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함께 경기도정을 책임지면서 유능한 일꾼이 정치의 본령을 지키는 데 필요한 태도를 배웠다"면서 "교통, 주거, 일자리 등 의정부시민이 최저가 아닌 기본적인 삶이 보장되도록 만들고, 정치의 기본을 바로 세워서 평화가 일상이자 경제가 되는 의정부를 한반도 평화 실현의 거점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1962년생인 이재강 전 부지사는 경북 의성 출신으로 부산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였으며, 민주당 부산시당 문재인 대통령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본부장으로 활동한 후 이재명 당 대표가 경기도지사 재임 시 평화부지사를 역임하였고, 현재 민주당 기본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

 

한편  이재강 전 부지사가 출마선언한 지역구는 자당의 김민철 국회의원이 현역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지난 12일 임근재 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상임이사도 예비후보로 등록한 곳으로 향후 당내 공천 경쟁이 치열할 전망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