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4.10 국회의원 선거

더불어민주당 이재강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

검찰 독재 종식, 윤석열 정권 심판 기조 일관되게 유지

 

더불어민주당 의정부시(을) 이재강 후보가 지난 23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22대 총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오석규 도의원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개소식에는 정성호, 우원식 국회의원을 비롯해 의정부시갑 박지혜 후보, 김기형, 안병용 전 의정부시장 등 주요 인사와 당직자 및 지지자들이 대거 참석해 선거사무소 개소를 축하했다. 또한 문희상 전 국회의장, 정청래, 박찬대, 서영교 최고위원 등이 영상 축하 메시지를 보내왔다.

 

축사에 나선 정성호 의원은 "원래 의정부가 경기북부의 중심도시이며, 남북화해 협력의 거점 도시로써 책임이 있다"라며 "이재강 후보는 주택도시보증공사에서 일한 적이 있어 신도시 문제도 잘 아는 후보"라고 말했다.

 

덧붙여 정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윤석열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하며, 마지막까지 야당 대표와 대화를 포기한 윤석열 정권을 중단시켜야 한다"며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이재강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일본 앞에서 유독 작아지는 윤석열 정권"이라며 독도문제,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를 거론하며 윤석열 정권 심판을 외쳤다,

 

또한 최근 핫이슈가 됐던 이종섭 호주대사의 해외 도피를 언급하며 "일명 도주 대사라는 신조어가 탄생했고, 향후 이 정권이 도주 정권이 되지는 않을까 우려스럽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인사말 내내 윤석열 정부의 실정과 민주주의 후퇴를 우려하며 검찰 독재 종식, 윤석열 정권 심판의 기조를 일관되게 유지했다.

 

이재강 후보는 지난 3월 8, 9일 당내 경선을 통해 권혁기, 임근재 후보를 제치고 더불어민주당의 후보로 결정되었으며, 이어 16, 17일 진보당과의 후보단일화를 통해 최종 단일후보로 확정됐다.

 

이 후보는 주택도시보증공사 상근감사위원을 지냈으며 이재명 경기도지사 시절 평화부지사를 역임하며 이재명 당대표와 함께 경기도정을 이끌었다. 이재강 후보는 평화부지사 시절 경기 북부 지역을 남북 평화협력 교류의 장으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
경기도, '수원 정씨 일가' 전세사기 가담 공인중개사 등 65명 적발
경기도가 수원 '정씨일가' 관련 전세사기 가담이 의심되는 공인중개업소 28곳을 수사한 결과 공인중개사와 중개보조원 65명을 적발하고 이 가운데 2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고중국 경기도 토지정보과장은 14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수원 '정씨 일가' 관련 전세사기에 가담한 것으로 의심된 공인중개사 28곳을 수사해 공인중개사 36명과 중개보조원 29명을 적발했다"면서 "이 중 수사를 마친 24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이 중개한 물건은 총 540건으로 그중 70%에 해당하는 380건에 대해 초과한 중개보수를 받았으며, 임차인들이 돌려받지 못한 보증금은 총 722억 원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적발된 중개업자들은 주로 누리소통망(SNS) 단체대화방을 통해 신축빌라나 세입자가 잘 구해지지 않은 빌라를 높은 가격에 계약하도록 유도하고 정씨 일가로부터 법정 중개보수보다 높은 수수료를 받았다. 현재까지 파악된 초과 수수료만 총 380건에 대해 2억9000만 원에 달한다. 주요 사례를 살펴보면 수원 A공인중개사와 중개보조원들은 임차인에게는 법정 중개보수를 받고, 정씨 일가로부터 법정 중개보수보다 높은 수수료를 받은 후 이를 사전에 약정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