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주시 자활기업 '예그리나' 개소

수급자나 차상위자 자활사업 운영 업체

김동영 기자 2018.03.19 16:51:22

양주시 자활기업인 '예그리나'가 옥정천년나무 16단지 아파트에서 개소했다고 양주지역자활센터(센터장 맹두열)19일 밝혔다.

자활기업은 2인 이상의 수급자나 차상위자가 상호 협력해 조합 또는 사업자의 형태로 창업, 탈빈곤을 위한 자활사업을 운영하는 업체이다.

양주지역자활센터에 따르면 '예그리나'는 지난 20101월 미싱 기술을 배우는 봉재사업단으로 출발, 20121월 수공예사업단으로 발돋움 했다.

이후 본격적으로 수공예교육과 자격증 취득을 시작하고 각종 행사 시 홍보체험부스를 운영하며 지역자활센터와 사업단을 지속적으로 홍보해 온 결과 고객층을 다수 확보해 6년 만에 옥정지구 내에 수공예 공방을 창업하게 됐다.

'예그리나'는 '좋은 친구'라는 뜻을 가진 순수 우리말로 수공예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 일상생활에서 유용하게 쓰이는 파우치, 손가방, 천연비누, 손뜨게 등 홈패션과 토탈공예작품을 만들고 있다.

특히, 지역아동센터, 노인회관, 고등학교 등에 출강해 아이들과 노인들에게 수공예기술을 가르치고 있으며, 공방에서도 관심 있는 주민들에게 홈패션 수업을 진행하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예그리나' 김명숙 대표는 "좋아하는 일을 하기에 시간가는 줄 모르고 재미있게 일을 하고 있다"며 "주위의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이 되는 자활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