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경기북부지원, 양주시 이전

김동영 기자 2018.04.02 23:09:21

포천시 소흘읍에 위치한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경기북부지원이 양주시로 이전한다.

양주시는  2일 KCL이 지난 330일 한국산업단지공단과 양주 홍죽일반산업단지 지원시설용지 2,253.4에 대한 분양계약을 체결하고 2019년 이전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양주시로 이전할 KCL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의 유관단체로, 지난 20107월 '한국건자재시험연구원'과 '한국생활환경시험연구원'이 통합해 출범하였으며, 건축자재, 토목 관련 제품, 생활용품, 의료기기 등에 대한 시험·평가·인증과 연구 개발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국내 최대의 시험인증기관으로 평가받고 있다.

KCL 경기북부지원은 2006년 포천시 소흘읍에 개소해 지난 11년간 산학연협력 기술개발사업, 지역 업체 품질시험검사 업무 대행 등 국가공인시험검사기관의 업무를 충실히 이행해 왔다.

그러나 시설 노후와 시험연구 공간 부족 등의 이유로 지난 20174월 양주시에 이전의사를 전달한 바 있으며, 양주시의 적극적인 부지제안 등을 통해 경기북부 물류·교통의 중심지인 홍죽일반산업단지로 이전을 추진하게 됐다.

KCL은 양주시 이전으로 시험인증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투자와 연구를 통해 경기북부 대표인증기관으로서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양주시 관계자는 "경기북부 산업벨트의 중심도시인 양주시에 시험인증 전문기관이 없어 많은 기업과 기관들이 제품 시험인증·평가, 기술개발에 애로가 있었던 만큼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이전이 경기북부 기업현장과 지역산업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더 큰 감동도시 양주 실현을 위해 기관유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