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7.3℃
  • 흐림서울 26.1℃
  • 대전 23.8℃
  • 대구 23.2℃
  • 울산 26.1℃
  • 천둥번개광주 23.6℃
  • 박무부산 26.9℃
  • 흐림고창 24.5℃
  • 흐림제주 31.6℃
  • 흐림강화 25.7℃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2.3℃
  • 흐림강진군 26.0℃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7.1℃
기상청 제공

사회/경제

의정부시, '캠프 카일 도시개발사업' 단독업체와 '짬짜미' 사업 추진 논란

같은 조건으로 승인받은 '캠프 라과디아' 부지는 공모 통해 우선사업자 선정
안병용 시장, "공여지 개발사업, 사업자 제안으로도, 제3자 공모로도 할 수 있다"
캠프 잭슨'과 '306보충대' 등 미군 공여지 및 국방부 부지도 '사업자 공모' 중

 

최근 6억 원대 초호화 화장실 및 460억 원대 국제테니스장 건립과 관련해 시민들 간 찬‧반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의정부시가 수천억 원대 사업규모의 '미군 반환공여지 개발사업'을 단독업체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져 또 다른 논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23일 의정부시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017년 6월 의정부 지방법원 및 검찰청 이전이 무산된 '캠프 카일' 부지에 민간자본을 유치해 도시개발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해 6월 의정부시가 제안한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에 대해 공청회를 거친 후 같은 해 10월 ‘캠프 카일’, ‘캠프 라과디아’ 등에 대한 도시개발사업 변경 건을 행정안전부로부터 최종 승인받았다.

 

하지만 의정부시는 국내 유수의 건설사들이 사업참가의향서를 제출 후 공모를 통해 도시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캠프 라과디아’ 부지와는 달리 ‘캠프 카일’ 부지는 단독의 사업자 제안방식으로 개발을 검토 중이다.

 

시는 해당 업체에 지난해 12월 말경 '사업제안 수용통보'를 한 상태이며, 6월 말경에는 사업제안에 대한 타당성 검토 용역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 해당 업체와 ‘수의계약’ 형태로 계약을 체결하기 위한 행정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안병용 시장은 지난 7월 7일 열린 취임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공여지 개발사업은 사업자가 제안해서 해도 되고 제3자 공모를 통해서 해도 된다”면서 “캠프 카일은 먼저 사업을 제안한 사업자가 있어 사업제안에 대한 타당성을 검토 중이다”라며 단독업체와의 사업추진 사실을 인정했다.

 

이에 대해 관련업계 종사자 및 시민들은 “사업규모가 수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사업을 공모를 통하지 않고 단독업체와 수의계약 할 경우 특혜 의혹이 제기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의정부시는 지난 6월 공모를 통해 '캠프 라과디아' 체육공원 부지의 도시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P건설사를 선정한 바 있으며, 현재 ‘캠프 잭슨’ 부지와 ‘306보충대’ 부지는 공모 진행 중이다.

 

한편 ‘캠프 카일’ 부지 면적은 132,108㎡(39,963평)로, 의정부시는 해당 부지에 창업(혁신성장센터), 여가(문화, 체육시설), 주거(임대, 분양), 공공청사(동주민센터)가 복합적으로 융합된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김성원 국회의원, 연천 수해현장 방문..."특별재난지역 지정 앞장서겠다"
김성원 국회의원(미래통합당, 동두천·연천)은 지난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연천군 일대 수해 현장을 방문, 수재민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피해주민을 위로했다. 김 의원은 먼저 이번 폭우로 인한 희생자에 대해 위로의 말을 전하고 “아직 태풍의 영향이 끝나지 않아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1야당 원내수석으로서 연천・동두천을 포함해 경기도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와 함께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조속히 지원대책을 수립해 주택 침수로 실의에 잠긴 주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매년 폭우때마다 큰 피해를 입는 수해취약지역에 대해 원인을 분석하고 근복적인 해결책을 제시하겠다”면서, “재난예방대책은 물론 피해주민의 생활안정 지원을 위한 예산 확보를 위해 더 악착같이 일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5일 동두천시청과 연천군청을 방문해 공무원 등 재난대책관계자들과 피해상황을 점검하며 “인명 및 재산피해 최소화 및 피해복구를 위해 노력해주시는 공무원, 의용소방대, 봉사단체 등 모든 관계자분들께 깊은 감사드린다”면서 “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