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14.1℃
  • 구름조금강릉 17.6℃
  • 맑음서울 15.7℃
  • 박무대전 14.1℃
  • 맑음대구 17.6℃
  • 맑음울산 19.3℃
  • 구름많음광주 18.2℃
  • 맑음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17.3℃
  • 맑음제주 22.7℃
  • 맑음강화 17.5℃
  • 흐림보은 13.9℃
  • 구름많음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18.8℃
  • 구름많음경주시 17.2℃
  • 구름조금거제 19.4℃
기상청 제공

양주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원천 봉쇄…민․관․군 '온 힘' 모아

'양주시 방역대책협의체' 출범식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가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지난 4일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의 조기종식과 차단방역을 위한 ‘양주시 방역대책협의체’가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양주시 방역대책협의체’는 이성호 양주시장을 비롯해 정성호 국회의원, 이희창 시의회의장, 김종필 양주경찰서장, 김경선 양주소방서장, 함희성 8사단장, 고태남 25사단장, 김종태 72사단장, 박수 5기갑여단장, 정훈 양주시축산업협동조합장, 오주학 농업협동조합양주시지부장 등 관내 민‧관‧군 기관장으로 구성했다.

 

협의체는 ASF의 조기종식과 차단방역을 위해 상호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공동 대처하는 것은 물론 향후 발생 가능한 각종 전염병과 재난 등으로부터 시민의 재산과 인명을 지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에 시는 지난 9월 16일 최초 발생 이후 총 13건에 이르는 ASF의 관내 유입을 총력 방어하기 위한 긴급 예산편성을 비롯해 차량통제, 병력, 용수, 소독 지원 등 긴밀한 협력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조기종식과 원천차단을 위해서는 민‧관‧군 모두가 필사의 각오로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며 “이번 양주시 방역대책협의체의 출범을 통해 더욱 강화된 차단방역을 실시하는 등 아프리카 돼지열병을 원천 봉쇄 원천봉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는 ASF의 추가 확산방지와 피해를 막기 위해 거점소독소 3개소, 이동통제초소 7개소, 농가통제초소 42개소 등 총 52개의 방역초소를 설치해 24시간 비상근무에 매진하는 등 철저한 차단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6군단, 8사단, 72사단, 5기갑여단 등 군부대와 양주경찰서, 양주소방서, 민간에서 인력과 장비를 적극 지원해 주요도로변 제독, 드론 방제, 이동통제, 차단방역 등을 실시하는 등 빈틈없는 봉쇄 태세를 구축하고 있다.



안병용 시장, "주한미군기지 조기반환 및 국가주도개발을 위한 중앙정부의 패러다임 전환 촉구"
최근 정부가 주한미군기지 반환을 위해 미군과의 협상을 시작한 것과 관련해 안병용 의정부시장이 지난 23일 ‘주한미군기지 조기반환 및 국가주도 개발을 위한 중앙정부의 패러다임 전환’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안 시장은 이날 장문의 성명서를 통해 “의정부시의 최대 현안은 무엇보다도 앞으로 100년을 내다보는 희망도시 의정부시 발전에 기틀이 되는 공여지 반환과 개발에 관련된 정책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안 시장은 “캠프 레드크라우드, 캠프 잭슨, 캠프 스탠리 등 3개 미군 공여지의 반환 지연이 장기화 되고 있어 캠프 내 시설물관리가 부실해지면서 개발계획의 차질은 물론, 지역공동화로 주변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 등 막대한 문제를 야기하고 있기 때문에 정부는 반환대상 구역의 조기반환을 위해 반환협상을 조속히 시행하여야 한다”고 강력 주장했다. 또한, 안 시장은 “정부의 「공특법」에 의한 지원대상과 규모 등이 「용산법」, 「평택법」과 비교하여 크게 불평등하지 않도록 법을 개정해야 하며, 주한미군 공여지의 조기반환과 환경오염 정화, 지역발전을 견인할 개발사업 등을 정부가 나서서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등, 국가는 지자체의 미군공여지 개발에 대해 전향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