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9 (수)

  • 구름조금동두천 27.1℃
  • 맑음강릉 24.3℃
  • 맑음서울 29.8℃
  • 구름조금대전 30.4℃
  • 맑음대구 28.2℃
  • 맑음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7.6℃
  • 맑음부산 22.5℃
  • 구름조금고창 26.7℃
  • 구름많음제주 28.4℃
  • 구름조금강화 23.5℃
  • 구름조금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9.5℃
  • 구름조금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5.8℃
  • 구름조금거제 23.1℃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

양주 가죽공장 폭발사고 업체 대표 등 3명 불구속 입건

공장 내 스팀 보일러 폭발로 2명 사망, 10명 부상

URL복사

 

양주경찰서는 지난 1월 12명의 사상자를 낸 가죽공장 폭발사고 업체 대표 등 3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업체 대표 A(59)씨와 이사 B(61)씨 등 3명을 폭발한 공장 내부의 보일러 관리를 소홀히 한 혐의으로 조사를 벌여왔으며, 지난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보일러 내부 압력 상승과 안전밸브 파손에 따른 사고’로 추정된다는 조사 결과를 통보함에 따라 이들을 입건했다.

 

앞서 경찰은 폭발 직후 보일러실에 벙커C유를 사용하는 스팀 보일러가 폭발한 것으로 보고 잔해를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조사를 의뢰했다.

 

한편, 지난 1월 31일 오전 11시 25분께 양주시 광적면 가납리의 한 가죽가공업체에서 폭발 화재 사고가 발생해 관리실장 조모(71)씨와 근로자 A(47·나이지리아인)씨 등 2명이 숨지고, 박모(65)씨 등 한국인 6명과 B(40)씨 등 외국인 4명이 부상을 당했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의정부시의회 임호석 의원, '나리벡시티사업' 문제 제기
의정부시의회 임호석 의원(국민의힘, 다선거구)이 ‘나리벡시티' 조성사업이 진행중인 캠프 시어즈 잔여부지에 대한 오염관련 문제 및 공공사업 관리에 대해 문제제기했다. 임 의원은 8일 개최된 제306회 제1차 정례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정부예산을 들여 2017년부터 시작해 2020년 04월 정화준공이 승인된 토지에서 몇달이 지나지 않아 엄청난 양의 오염이 정화되지 않은 채 잔존하고 있는 사실이 확인되었다”면서 “이는 부실공사와 부실검증이 아니라고 하기가 어려우며, 2000년대 중반부터 의정부시로 반환된 대부분의 미군기지에서 우리시와 시민을 조롱하듯 반복되는 일”이라고 분개했다. 이어 임 의원은 “언론 등을 통해 알 수 있듯이 부실의 문제가 토양이든, 암반이든, 땅 위로 기름띠의 오염물질이 남아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도 준공신청을 한 것이라 볼 수밖에 없다”며 “정화준공의 시점에 지금과 같이 심각한 오염물질이 존재한다는 것을 우리 시에서도 알고 있었는지, 모르고 있었다면 어떻게 관리감독을 해왔었는지도 궁금하다”고 따져물었다. 특히, 임 의원은 “기준치의 10배가 넘는 오염물질을 포함한 많은 토사가 반출정화를 위하여 해당부지에서 외부로 나가고 있다”면서 “모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