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포천시, 생존권 위협하는 '軍 위수지역 폐지' 강력 대응키로

긴급상황 발생 시 즉시 출동해야 하는 '軍'특성 무시한 정책

김동영 기자 2018.03.13 18:01:43

포천시(시장 김종천)는 지난 12일 군 적폐청산위원회에서 권고한 '위수지역 제한 폐지안' 관련 대응방안 논의를 위한 주민간담회를 실시했다.

이날 간담회는 김종천 시장 주관으로 시청 담당 과장 및 김태명 ()한국외식업중앙회 포천시지부장 등 관련 단체의 단체장이 대거 참석했다.

간담회는 위수지역 제한 폐지와 관련된 그동안의 주요경과 설명 후 포천시의 주요대응 방안에 대해 주민의견을 듣고 답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한 주민은 "접경지역에 살고 있는 포천시민들은 지난 70여년간 국가안보를 이유로 각종 규제와 군사훈련으로 인한 피해를 감내하고 살아왔다"며 "그럼에도 국방부는 접경지역 주민들에게 더 큰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김종천 시장은 "이번 위수지역 제한 제도 폐지안은 당사자인 시민들을 상대로 최소한의 사전 의견수렴이나 설명조차 생략된 일방통행식 발표일 뿐만 아니라, 긴급상황 발생 시 즉시 출동해야 하는 군의 특성을 무시한 정책으로 전면 재검토 되어야 함이 마땅하다"며 "우리 시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위수지역 폐지 검토를 막아내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37일 국방부에서는 당초 발표한 위수지역 폐지 방침에 대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으며, 포천시에서는 민과 군이 상생할 수 있는 최적 안이 나올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