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목)

  • 흐림동두천 24.6℃
  • 흐림강릉 19.3℃
  • 흐림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6.7℃
  • 구름조금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2.1℃
  • 흐림광주 25.5℃
  • 구름조금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5.9℃
  • 흐림제주 26.3℃
  • 흐림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4.6℃
  • 흐림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올해 첫 경기북부 도의원 협의회 간담회, 균형발전 통한 도민 삶 증진 한 뜻 모아

북부지역 도의원 및 도 행정2부지사, 관련 실국장 등 참석

URL복사

 

민선7기 안정적인 도정운영과 경기북부지역 발전을 위해 경기북부 도의원 협의회(회장 : 김미리 의원)와 경기도가 머리를 맞댔다.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올해 첫 ‘경기북부 도의원 협의회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 김미리·유광혁·권재형·김경희·김동철·김우석·김원기·남운선·신정현·유상호·이원웅․최경자 도의원, 북부청 소관 실국장 등이 참여해 경기북부 지역 현안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류인권 균형발전기획실장의 보고를 시작으로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서는 먼저 청정계곡 지속가능 관리방안, 한탄강 색도개선 종합대책,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및 규제 개선 등 경기북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민선7기 도정사업의 향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아울러 공공배달 플랫폼(배달특급) 서비스 확대, 아파트 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사업, 북동부 균형발전 산업단지 조성, 킨텍스 제3전시장 건립, 근로감독 권한 지방정부 공유 추진 등 경제·노동 주요 현안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들이 오고갔다.

 

특히 양측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별내선, 도봉산옥정선, 옥정포천선, 교외선, 경기도 공공버스 등 도민들의 삶과 밀접한 교통 및 SOC분야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

 

이 밖에도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소나무 허리노린재 방제, 경기북부 지방도로 포장 및 구조물 유지관리, 지방도 마을주민 보호구간 개선, 공공건설 입찰 페이커 컴퍼니 사전단속, 경기북부지방도 건설, 모마일 민방위 전자고지 등 다양한 안건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김미리 경기북부 도의원협의회 회장(남양주1)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경기북부지역 발전을 위해 경기도, 경기도교육청 및 의회가 함께 힘을 합쳐야 한다”며 “민선7기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하여 도의원과 북부 집행부가 함께 지혜를 모으자”고 말했다.

 

이한규 행정2부지사는 “이번 간담회는 경기북부지역 현안사항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도민들을 위한 도정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라면서, “간담회를 통해 도의회와 경기도가 상호 협조와 지원체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경기북부 도의원 협의회는 경기북부지역 도의원 43명을 대상으로 구성된 협의회로 경기도, 경기도 교육청 등과 간담회를 개최해 도정발전을 위한 현안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의정부시의회 임호석 의원, '나리벡시티사업' 문제 제기
의정부시의회 임호석 의원(국민의힘, 다선거구)이 ‘나리벡시티' 조성사업이 진행중인 캠프 시어즈 잔여부지에 대한 오염관련 문제 및 공공사업 관리에 대해 문제제기했다. 임 의원은 8일 개최된 제306회 제1차 정례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정부예산을 들여 2017년부터 시작해 2020년 04월 정화준공이 승인된 토지에서 몇달이 지나지 않아 엄청난 양의 오염이 정화되지 않은 채 잔존하고 있는 사실이 확인되었다”면서 “이는 부실공사와 부실검증이 아니라고 하기가 어려우며, 2000년대 중반부터 의정부시로 반환된 대부분의 미군기지에서 우리시와 시민을 조롱하듯 반복되는 일”이라고 분개했다. 이어 임 의원은 “언론 등을 통해 알 수 있듯이 부실의 문제가 토양이든, 암반이든, 땅 위로 기름띠의 오염물질이 남아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도 준공신청을 한 것이라 볼 수밖에 없다”며 “정화준공의 시점에 지금과 같이 심각한 오염물질이 존재한다는 것을 우리 시에서도 알고 있었는지, 모르고 있었다면 어떻게 관리감독을 해왔었는지도 궁금하다”고 따져물었다. 특히, 임 의원은 “기준치의 10배가 넘는 오염물질을 포함한 많은 토사가 반출정화를 위하여 해당부지에서 외부로 나가고 있다”면서 “모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