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물폭탄 맞은 양주시, 피해현장 대책본부 설치…복구에 '총력'

김동영 기자 2018.09.03 11:51:44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지난달 29일 시간당 90에 이르는 물폭탄이 쏟아진 장흥면 지역의 피해복구를 위해 현장 재난안전 대책본부를 설치운영하는 등 피해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장흥면은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누적 강수량 444에 이르는 집중호우로 인해 농업피해 9, 도로 및 하천 제방 유실 등 76, 주택 및 상가침수 105건 등 호우피해가 집중됐다.

시는 장흥면의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30일 장흥면사무소 2층 회의실에 재난안전 대책본부를 설치, 긴급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2차 피해예방을 위한 현장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등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특히, 이성호 양주시장은 대책본부에서 매일 오전 피해복구 상황회의를 주재해 긴급복구 현황을 점검하고 인력과 장비의 효율적인 투입 등 복구현장을 진두지휘하는 등 피해 상황에 적극 대처하고 있다.

또한, 5급 이상 간부공무원을 현장에 파견, 피해 복구현장을 점검하고 피해 누락지역과 위험구간을 조사해 응급복구를 실시하는 등 피해상황이 신속히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예찰활동을 강화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호우 피해로 인해 상심이 큰 시민들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피해복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양주시는 호우피해 복구를 위해 30일 공무원 300, 굴삭기 등 장비 6131일 공무원 247, 장비 55, 91일 공무원 225, 장비 71, 92일 공무원 122, 장비 68, 93일 공무원 50, 장비 19대 등을 투입 복구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