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 대성황 이뤄

수 만명 인파 몰려...다채로운 즐길거리와 볼거리 제공

김동영 기자 2018.10.14 17:27:23

양주시(시장 이성호)가 지난 131만여평(33,000)에 달하는 광활한 회암사지에서 개최한 '2018 양주 회암사지 왕실축제'에 수 만명의 인파가 몰리는 등 대성황을 이루며 명품 축제로 거듭났다.

'태조 이성계와 함께하는 힐링여행' 부제로 진행된 이번 축제는 이성계의 '또 다른 왕궁'이자 '치유의 궁궐(Healing Palace)'에서 펼쳐져 관람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이날 축제는 오전 930분 고읍광장에서 회암사지까지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이성계의 회암사 행차모습을 재현한 왕의 행렬(Kings Parade)로 막을 올렸다.

이번 어가행렬은 태조 이성계가 조선 건국 후 7년 재임기간 동안 왕실사찰인 회암사를 4차례나 행차했다는 조선왕조실록 기록을 통해 재현한 행사다.

어가행렬 이성계 역할은 정성호 국회의원이, 태조를 맞이하는 양주목사는 이성호 양주시장이, 태조의 스승이자 정신적 지주인 무학대사 역할은 회암사 주지 만수스님이 맡았다.

회암사지 메인무대서 어가행렬을 맞으며 시작된 축제 개막식에는 이성호 양주시장과 정성호 국회의원, 이희창 시의회의장, 홍성준 양주문화원장, 시의원과 기관사회단체장, 시민 등이 참여했다.

시는 고려말 조선초 최대의 왕실사찰이었던 회암사지, 역사의 현장을 찾은 수많은 관람객들이 ()Healing(치유)의 시간을 갖고 양주의 우수한 역사와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문화공연과 체험교육, 왕가의 산책, 연날리기, '청동금탁을 울려라' 역사 퀴즈대회 등 다채로운 즐길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했다.

메인 무대에서는 황해도 무형문화재 제4호로 지정된 '화관무', 평안남도 무형문화재 제1호 '평양검무', 양주농악, 양주별산대놀이, 양주상여와 회다지소리, 양주들노래 공연과 청련사 범음범패보존회의 유네스코 지정 세계무형문화유산 '영산재', 경기소리보존회 양주시지부, 소놀이굿 국악합주단 공연이 펼쳐졌으며 대솔 이광호 선생의 붓글씨 퍼포먼스와 K타이거즈의 태권도 시범 등으로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또한, 잔디무대에서는 각종 방송에 출현하며 한국줄타기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활발히 활동 중인 줄타기 신동 남창동 학생의 전통줄놀이 공연이 펼쳐져 관람객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이날 왕실축제의 폐막 공연으로는 해경국악단의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국악과 민요, 재즈의 콜라보 무대, 판타스틱팀의 타악, 퓨전국악, 비보잉을 아우르는 환상적인 퍼포먼스 공연이 펼쳐졌다.

특히, 회암사지와 천보산을 배경으로 과거 화려했던 회암사의 역사속 이야기를 빛으로 표현한 레이저 쇼가 가을밤을 수놓으며 축제의 대미를 아름답게 장식했다.

이성호 시장은 "유서깊은 문화의 도시 양주에서 펼쳐진 이번 왕실축제를 통해 양주시민들과 멀리에서 온 관람객들의 마음이 즐거움으로 치유되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역사의 전면으로 도약한 양주 회암사지가 경기북부 최고의 관광명소이자 역사체험의 장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