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철 7호선 의정부 구간 '노선변경' 청신호 켜지나

김동영 기자 2018.12.18 21:06:18

안병용 시장, 긴급예비비 투입해 '노선변경' 타당성 용역 발주 결정

김시곤 교수, "B/C 0.95이상 안나오면 교수직 걸겠다" 자신감 내비쳐

회의 참석 시.도의원 및 시민단체 대표들, 자체 용역 추진 강력 요청

안병용 의정부시장이 시()의 최대 현안사업인 '전철 7호선 2공구 구간(탑석역~양주시계)'의 노선변경이 타당한지 검토하기로 결정했다.

의정부시는 지난 17일 오후 330분부터 시청 중회의실에서 안병용 시장의 주재로 '전철 7호선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노선변경 용역 최종 결정과 관련한 제6차 긴급 T/F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1211일 열린 제5T/F회의에서 철도전문가 김시곤 교수가 제시한 '노선변경' 대안과 관련해 시의원 및 시민단체 등 다수의 위원들이 그 제시 대안에 대한 용역 수행을 추진하자는 의견이 제기됨에 따라 철도전문가 및 위원의 의견을 듣고 용역 여부를 최종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그동안 의정부시와 안병용 시장은 노선변경 타당성 용역과 관련해 '이 사업의 주관인 경기도가 용역을 수행해야 한다'고 주장해 온 반면, 경기도는 '시에서 합리적이고 타당한 결과를 제출하면 국토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특히, 도는 비용 편익(B/C)이 기존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때 나왔던 0.95 이상 증가 할 것 사업비 증액 10% 이내 사업 기간이 개통 시기에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에서 대안 제시를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해 철도전문가인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김시곤 교수는 "도가 요구하는 조건을 충족시킬 수 있다. 교수직을 걸겠다"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덧붙여 김 교수는 "불변시설인 노선은 한번 시설되면 바꾸기 힘들다"며 "그러나 가변시설인 역은 언제든지 시설이 가능하기 때문에 지금이 아니면 노선변경은 사실상 불가능 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시민단체 대표 및 시.도의원들은 돌아가면서 한목소리로 안 시장에게 시민의 염원이 담긴 노선변경에 대한 용역 발주를 요청했다.

이에 안병용 시장은 "이젠 물러설 자리가 없다"면서, "철도전문가들이 교수직을 걸고 노선변경이 가능하다고 하니 기본계획 변경이 가능한 범위 내에서 과업지시와 용역제안을 받아 타당하다면 이번주 안에 긴급예비비로 용역을 발주하기로 결정하겠다"고 결론냈다.

2시간여 가까이 진행된 이날 긴급 T/F회의에는 안병용 시장을 비롯해 이성인 부시장, 정승우 안전교통건설국장, 정상진 교통기획과장 등 집행부 관계자와 김민철 위원장(민주당, 의정부을), 김원기 도부의장, 권재형 도의원, 안지찬 시의장, 임호석 시부의장, 오범구 도시건설위원장, 정선희, 김현주, 김연균, 이계옥, 박순자 시의원 등 지역정치인, 김시곤, 강승필, 유영파 교수 등 전문가 및 김용수, 권순성, 권오을 등 시민대표들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16412억원을 투입해 전철 7호선을 도봉산역에서 양주 옥정까지 15.3연장하는 광역철도 기본 계획을 고시했다.

도봉산역장암역 1.1가량은 기존 노선을 이용하고 나머지 구간인 14.2는 장암역탑석역 1공구, 탑석역양주시계 2공구, 양주시계옥정·고읍지구 3공구 등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하지만 의정부시가 제안한 신곡·장암역과 민락역 신설, 장암역 이전 등은 모두 반영되지 않아 시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