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6.6℃
  • 구름조금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27.3℃
  • 흐림울산 25.2℃
  • 구름조금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6.2℃
  • 맑음고창 25.3℃
  • 맑음제주 26.7℃
  • 구름조금강화 22.7℃
  • 구름조금보은 24.5℃
  • 흐림금산 26.9℃
  • 구름조금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4.6℃
  • 구름많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사회/경제

경기도소방, 7~9월 여름철 배·분전반 화재 주의 당부

2016~2020년 도내 발생 배·분전반 등 전기화재 화재 총 1,154건
장소별로 주거시설 31.3%...원인별 전기적 요인 89% 최다

URL복사

 

지난 6월 25일 화성의 한 공장에서 불이 나 공장 1동(330㎡)을 모두 태운 뒤 꺼졌다. 화재조사팀 조사 결과 공장 안 분전반에서 절연 열화로 인해 전선 피복에서 불이 난 것으로 확인됐다. 절연 열화는 전선 등이 환경적인 요인에 의해 전기나 열이 통하지 않도록 하는 기능이 약해진 상태를 말한다.
 

지난 7월 10일 이천의 한 건물에서도 배전반에서 불이나 건물 외벽과 계단 일부를 태우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진화됐다. 배전반 내부에 빗물이 유입돼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5년 동안 배분·전반(전력공급장치) 화재가 여름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해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주의를 당부했다.
 

18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 동안 경기도에서 발생한 배·분전반 등 전기설비 화재는 총 1,154건이다. 이 기간 38명의 인명피해(사망 0명·부상 38명)와 187억 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특히 7~9월에 약 38%인 438건 발생해 혹서기 및 장마와 태풍이 잦은 여름철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소별로 보면 주거시설이 31.3%(361건)로 가장 많았고, 공장·창고 등 산업시설 25.4%(293건), 기타(야외 공사장·전신주 배전반) 16.8%(194건) 순이었다. 주거시설에서 화재가 잦은 이유는 단독주택 건물 외벽에 설치된 배·분전반과 계량기에 빗물이 들어가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원인별로는 전기적 요인이 89%(1,028건)를 차지해 압도적이었다. 낙뢰 5%(58건), 기계적 2.3%(26건) 요인도 있었다.
 

이에 대해 황원철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화재조사팀장은 “화재 예방을 위해 배·분전반 등 설비에 수분이나 먼지가 침투하지 않도록 하고, 노후된 설비는 교체하도록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며 “전문기관을 통한 정기적 전기설비 점검과 함께 배·분전반 주변에 소화기 비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경기북부선거관리위원회 설치 위한 법적근거 마련
김민철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의정부시을)이 지난 21일 경기북부선거관리위원회 설치의 법적근거를 담은 내용의 ‘선거관리위원회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법상 선거관리위원회의 종류는 1)중앙선거관리위원회, 2)특별시·광역시·도선거관리위원회(이하 “시·도선거관리위원회”라 함), 3) 구·시·군선거관리위원회, 4) 읍·면·동선거관리위원회 등 4등급으로 되어 있다. 다만 예외적으로, 구·시·군에는 인구수·투표구수·교통 기타 여건을 고려하여 중앙선거관리위원회규칙이 정하는 바에 따라 그 구역 안에 2개 이상의 구·시·군선거관리위원회를 둘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현재 경기도선관위는, 선거인수 및 관할 위원회수에 있어 전국 최대 규모이다. 경기도는 선거인수가 약 1,100만 여명으로 전국 선거인수의 1/4이나 된다. 관할 구·시·군위원회수(42개)는 서울·전남·경북·경남의 2배 정도이고, 다른 광역시(광주·대전·울산 등)의 약 8배(제21대 국회의원선거 기준)에 이를 정도로 엄청난 규모이다. 경기북부 10개 시·군지역만 따로 보면, 시·군위원회 14개, 선거인 330만 여명 규모로서, 위원회수는 광역자치단체 7곳보다 많고, 선거인수는 서울과 부산을 제외한 다른 모든

사회/경제

더보기

사건/사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