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기도 2층버스, 올 상반기 까지 포천·양주 등 14개시 41개 노선 143대로 확대

김동영 기자 2018.01.30 17:07:26

경기도는 '안전하고 편리한 출퇴근 길'을 만들기 위해 도입한 '2층 광역버스'를 상반기 포천, 양주 등으로 확대한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내 2층 버스 운행대수는 기존 12개 시, 30개 노선, 93대에서 2018년도 상반기엔 14개시, 41개 노선, 143대로 늘어난다.

현재 도내에서는 수원 15, 성남 3, 안산 6, 남양주 13, 파주 7, 김포 21, 용인 14, 하남 6, 시흥 2, 고양 2, 광주 2, 화성 2대 등의 2층버스가 운행되고 있다(2018124일 기준).

도는 올 상반기까지 수원 10, 성남 3, 안산 2, 파주 4, 김포 15, 용인 12, 시흥 2, 양주 1, 포천 1대 등 9개 시에 50대를 추가 도입하기로 했다. 이 중 포천시와 양주시는 2층 버스가 처음 도입되는 지역이다.

도는 앞으로 50대를 더 확대해 2018년 말까지 193대를 운행할 계획이다. 도는 이번 2층 버스 확대도입이 도내 광역버스 입석 문제 해소와 출·퇴근 편의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로 도가 지난해 112층버스 이용자 63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층버스 만족도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81.3%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확대도입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전체 응답자의 90.3%가 공감했다. 2층버스 투입노선 입석률의 경우에도 2016310.3%에서 201735.7%로 절반 이상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2층 버스 추가도입에 맞춰 안전대책 강구에도 힘쓴다.

이를 위해 마련된 '2층버스 안전관리대책 및 매뉴얼'을 기초로 운행관리에 더욱 신경쓰기로 했다. 2층 버스 전담 운전기사 배치 정착과 함께 상·하반기별 운송업체 안전점검 및 안전교육 등도 벌인다.

특히 당산역 고가하부 충돌사고로 운행이 중단된 김포 86002층버스 및 경로를 우회 운행하는 8601A번 노선의 경우, 영등포구청, 영등포경찰서 등과의 협의를 통해 고가철로 하부 주행 구간이 없는 경로로 노선을 변경키로 결정했다. 사고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3월까지 개선 공사를 완료한 뒤 운행을 재개할 방침이다.

홍귀선 도 교통국장은 "2층 버스에 대한 도민들의 기대와 만족감이 큰 만큼, 안정적인 도입을 위해 국비확보 등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매년 50~100대를 추가 도입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