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의정부음악극축제, 11일 개막

김동영 기자 2018.05.14 10:41:40

개막공연<451> 호평, 공식초청작 공연 매진 행렬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돼

의정부예술의전당은 지난 511일부터 20일까지 열리는 제17회 의정부음악극축제가 성황리에 개막했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축제의 개막공연인 <451>(영국)은 국내 초연으로 첫 공연부터 호평이 쏟아졌다. 너른 광장에서 펼쳐지는 화려한 공연은 저녁에 다소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자리를 지킨 수많은 관객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대규모 야외공연인 <451>은 화려한 불꽃, 폭죽, 밤하늘에 휘날리는 책장들과 야외에서 펼쳐지는 360도 서라운드 라이브 퍼포먼스를 보여주며 타임지가 선정한 10대 야외공연으로 꼽힌 저력을 발휘,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해외 초청작인 혁신적인 리어왕을 그린 <Songs of Lear>(폴란드)와 라이브연주와 함께하는 그림자극 <몽유병자들>(프랑스)은 매진행렬을 이어갔다. 이 두 작품은 예술성과 작품성을 모두 갖춘 공연으로 특히 공연예술관계자들에게 큰 관심을 끈 작품이다.

개막일(11)에 진행된 심포지엄에 참여한 <Songs of Lear>의 그레고리 브랄(Grzegorz Bral) 예술감독은 관객들의 공연에 대한 관심에 감사하며, 좋은 공연을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는 지역이나 관객층을 따지지 않고 모든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작품이다.

특히, 지난 '4.27 판문점 선언'으로 남북간 평화와 화해의 메시지가 끊이지 않는 요즘 꼭 한번 봐야 할 작품으로 꼽히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공연 직전까지도 공연 티켓 구매 문의가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대부분의 공연장이 쉬는 월요일에도 의정부음악극축제에서는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윤동주, 김소월의 시로 일상을 위로하는 공연 <시인의 나라>는 국악을 기반으로 한 창작 노래들을 중심으로 '시'에 담긴 감성을 관객들에게 전달하고, '극'의 내용을 통하여 관객들과 공감하는 공연이다.

평일에는 아이들과 함께 의정부예술의전당에서 봄나들이를 즐길 수 있다. 전시관에서 진행되는 주제체험관에서는 '우리들의 미스터M 만들기' 체험이 진행되며, 국립현대미술품 미술은행 소장품 전도 관람할 수 있다. 의정부예술의전당 야외에 전시되고 있는 야외조각전시 '見生展(견생전)'는 의정부음악극축제기간부터 83일까지 진행된다.

또한 목요일은 공식초청작인 판타지 어드벤쳐 가족음악극 <토끼전> 공연이 있어 아이들과 함께 공연관람까지 할 수 있다.

마지막 주말에 의정부예술의전당에서는 사회에 저항하는 문제적 인간의 모습을 판소리로 유쾌하게 풀어낸 <판소리 필경사 바틀비>비행에 대한 꿈을 무용으로 표현한 <Vuelos(비행)>공연이 펼쳐지며, 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할 폐막콘서트는 19()에 시청 앞 광장에서 일루셔니스트 이은결, 뮤지컬배우 차지연 등이 출연하여 화려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축제 기간 중 주말에는 시청 앞 야외 잔디마당에서 다양한 거리공연이 펼쳐진다.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우리동네 예술가'를 비롯하여 비보이 콘서트, 뮤지컬 갈라쇼 등 공연과 함께 플리마켓, 푸드존, 잔디놀이터 등을 즐길 수 있다.

한편 의정부음악극축제는 올해 의정부예술의전당 뿐 아니라 시청 앞 광장까지 그 무대를 확대하고 준비된 야외 공연들을 비롯하여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모든 관객들이 봄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