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5.20 (토)

  • 맑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14.5℃
  • 맑음서울 22.1℃
  • 구름조금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16.1℃
  • 흐림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9.2℃
  • 구름많음부산 16.9℃
  • 구름조금고창 18.6℃
  • 맑음제주 18.0℃
  • 맑음강화 16.8℃
  • 구름조금보은 15.2℃
  • 맑음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7.6℃
  • 구름많음경주시 16.0℃
  • 구름조금거제 16.7℃
기상청 제공

안병용 시장, 역전근린공원 공사 현장 점검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810일 미군반환기지 캠프 홀링워터 부지에 조성중인 역전근린공원 공사 현장 점검에 나섰다.

과거, 현재, 미래가 공존하는 스토리텔링 역사문화 테마공원으로 조성중인 역전근린공원 사업은 지난 2007년 기지반환 이후 2009년부터 시작됐다. 2014319일 '베를린장벽 기념물'과 '시승격 50주년 상징조형물'을 설치했다.

현재 공원 내에 '안중근 의사' 기념 공간을 조성중이며, 88일 중국에서 기증한 안중근 의사 동상을 설치했다.

안병용 시장은 "한국전쟁 이후 미군부대(캠프 홀링워터)가 주둔했던 의미 있는 지역에서 전쟁, 자유, 평화라는 공존의 역사를 주제로 평화통일의 메시지와 미래지향적 통일비전을 상징적으로 제시하기 위한 역전근린공원 공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단신

더보기


정치/행정

더보기
의정부 고산지구에 전국 최초 '아이돌봄시설 클러스터' 들어선다
의정부 고산지구에 전국 최초로 '아이돌봄시설 클러스터'가 들어선다. 아이돌봄시설 클러스터는 다양한 돌봄시설을 한곳에 모아 영유아보육·초등돌봄 및 교육 기능을 통합 제공하는 국내 최고 수준의 아이돌봄 종합 플랫폼이다. 의정부시는 17일 시청 대강당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고산지구 아이돌봄시설 클러스터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는 김동근 의정부시장과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아이돌봄시설 클러스터 조성·운영을 위한 기본협약서에 서명하며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이 자리에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도 참석해 이번 사업에 큰 관심을 보이며 양 기관과 소통했다. 또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민철 국회의원(민주당)과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영희 국회의원(국민의힘)을 비롯해 최정희 의정부시의회 의장 및 시·도의원 등 지역 정치인들도 참석해 업무협약 체결 과정을 지켜봤다. 협약식에 앞서 LH 관계자는 아이돌봄시설 클러스터 시범사업에 대한 설명의 시간을 가졌으며, 이후 아이돌봄 전문가, 다함께돌봄센터장, 지역아동센터장, 어린이집 원장 등이 참여한 주민 간담회도 진행됐다. 의정부시와 LH가 함께 추진하는 아이돌봄시설 클러스터는 현재 지역별로

사회/경제

더보기
의정부시상권활성화재단, 상권 활성화 '희망가득 서포터즈' 모집
의정부시상권활성화재단(이하 재단)이 관내 상권 활성화를 위해 오는 26일까지 '희망가득 서포터즈'를 모집한다. 19일 재단에 따르면 이번 '희망가득 서포터즈' 모집은 의정부시 상권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홍보 콘텐츠 제작 및 SNS 콘텐츠 확산을 통해 소비자와 소상공인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상권 활성화에 관심이 많은 의정부 시민으로 구성될 서포터즈는 SNS를 통한 의정부시 전통시장 및 상점가, 각종 축제 행사의 홍보활동과 더불어 재단의 홍보매체(SNS, 소식지)에 활용될 각종 콘텐츠의 제작을 진행하게 된다. 개인 SNS를 운영하는 시민(대학생, 직장인 등)은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각종 행사에 참석 및 취재가 가능한 사람, 언론관련 경력의 보유자 등은 우대할 예정이다. 지원을 희망하는 시민은 재단 홈페이지(www. uihope.or.kr)에서 해당 모집 공고를 확인할 수 있으며, 오는 26일까지 전자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선정된 서포터즈에게는 위촉장을 수여하고, 우수 활동자는 표창과 시상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재단 김광회 대표이사는 "재단에서 처음으로 모집하는 '희망가득 서포터즈'는 관내 전통시장 및 상점가와 재단의 각종 사업을 적극적으로 홍

사건/사고

더보기
김동근 의정부시장, 1심서 벌금 70만원 선고...당선 무효형 면해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재산 신고를 허위로 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진 김동근 의정부시장이 1심 재판에서 벌금 70만원을 선고받아 시장직을 유지하게 됐다. 의정부지방법원 형사13부(부장판사 박주영)는 10일 오후 열린 선고공판에서 김 시장에게 벌금 7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재산 신고를 실무자에게 맡기면서 최소한의 검토조차 하지 않았다”면서 “공소 사실이 모두 인정돼 유죄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반면 “재산을 허위로 신고한 경위에 참작할 만한 사정이 있고, 계획적인 것으로도 보이지 않으며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는 근거도 없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김 시장이 선거에 당선될 목적으로 아파트 가액과 채무 가액을 허위로 신고하고, 공보물 등에 허위사실을 공표하였다며 벌금 150만원을 구형했다. 김 시장은 지방선거 당시 재산액을 9억7000여만원으로 신고했다. 하지만 당선 후 공직자 재산등록에서 6억290여만원을 신고해 선거 당시와 3억6000여만원을 과다신고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재판장을 나온 김동근 시장은 "의정부 시민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송구하다"며 "초심 잃지 않고 내 삶을 바꾸는 도시 의정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