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포천 열병합발전소 폭발사고 발생…1명 사망, 4명 중경상

이재명 도지사, 사고보고 즉시 이화영 평화부지사 급파하는 등 발빠른 대응 나서

김동영 기자 2018.08.08 18:33:52

8일 오전 8시 48분 쯤 포천시 산북면 소재 석탄화력발전소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중경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GS와 포천소방서에 따르면 사고는 지하 2층에서 지상으로 연료를 끌어올리는 배관 점검 중 분진이 폭발을 일으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사고로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졌으며, 4명은 연기 흡입과 화상 등으로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폭발이 화재로 이어지지 않아 추가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오전 평택 황해경제자유구역청 방문 중 포천 석탄화력발전소 폭발사고 보고를 받은 즉시 이화영 평화부지사를 급파하여 현장 지휘에 나서도록 하는 등 발빠른 대응에 나섰다.

,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사고 수습 및 원인 규명에 나서고, 안전문제가 완전히 해소될 때 까지 발전소 가동을 중지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이 부지사는 1355분경 현장에 도착해 사고현황을 보고 받고 사고 수습에 나섰다.

해당 발전소는 서장원 전 포천시장 재임시절인 201512월에 착공해 올해 4월부터 727일까지 시험가동 중이었다. 경기도는 사고발전소 신축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면밀히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미세먼지 문제가 가장 심각한 포천을 지난 선거기간 중 찾아 미세먼지 없는 경기도를 약속하며 석탄화력발전소 규제를 위한 미세먼지 정책협의체 구성을 약속한 바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