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권재형, 전철7호선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사업 중단' 요구

건교위원장 "변경 여지 있는 구간 사업 중단하고, 나머지 구간 사업 진행해도 돼"

김동영 기자 2018.11.23 15:52:10

의정부 시민단체가 전철 7호선 노선변경을 주장하며 릴레이 시위를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의회 권재형 의원(더민주, 의정부3)이 사업 중단을 요구하고 나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건설교통위원회 소속인 권재형 의원은 지난 12일에 이어 행정사무감사 마지막 날인 23일 종합감사에서도 '전철7호선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기본계획 변경에 대한 질의를 반복하며, 현재 진행 중인 기본계획 연구용역 및 사업 중단을 강하게 요구했다.

권 의원은 이날도 철도국을 상대로 전철7호선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의 의정부 24만 신곡장암, 민락지구를 외면한 노선계획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그동안 수차례 건의했고, 건교위 의원들까지 현장을 방문해 문제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언급 후 "다만, 정부와 경기도만 외면하고 있어 의정부 시민의 분노와 소외감이 이루 말할 수 없다"며 기본계획 재검토와 사업 중단을 다시 한번 강력 주장했다.

덧붙여 권 의원은 관련 기관과 함께 도지사, 도의원, 언론 등의 현장 방문을 요청하며 "민원의 답은 현장에 있다. 도지사께서 꼭 현장을 방문해 주시길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이에 대해 홍지선 철도국장은 "용역을 중지해야 하는 근거가 없다. 의정부시에서 노선변경의 타당한 근거를 가져온다면 재검토해보겠다"는 원론적인 답변과 함께 "의정부시민의 민원도 중요하고, 조속한 완공을 원하는 양주시민의 상대 민원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날 권 의원의 발언과 철도국장의 입장을 경청한 조재훈 건설교통위원장(더민주, 오산2)은 "변경 여지가 있는 구간은 사업을 중단하고, 나머지 구간은 사업을 진행해도 된다"며 기본계획 재검토를 위한 대안을 제시해 이번 권 의원의 기본계획 변경 및 사업 중단 요구가 '최후통첩'이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권재형 의원은 그동안 '전철 7호선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의 노선변경을 위해 도의회 '5분 자유발언'과 건의안 제출, 주민들과 함께 한 집회나 국토부를 비롯한 관계 기관 직접 방문 등 7호선 노선변경 문제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