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道, 집중적인 '의료급여 사례관리' 통했다…지난해 208억 원 절감

김동영 기자 2019.02.21 14:09:46

경기도는 의료급여 수급권자에 대한 집중적인 사례 관리를 통해 지난해 208억 원에 달하는 진료비를 절감했다고 21일 밝혔다.

도내 31개 시군에 배치된 94명의 의료급여 관리사들이 수급권자들에 대한 집중 관리로 중복처방 약물과다 의료쇼핑 등의 행위를 막고, 최적의 의료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조치한 데 따른 결과다.

도에 따르면, 지난 2017671억 원에 달했던 의료수급권자 6,081명에 대한 진료비는 지난해 463억 원으로 31.1% 감소했다.

이와 함께 급여일수 또한 지난 20176435,135일에서 지난해 632709일로 1.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동일한 수의 의료수급권자들에 대한 진료비와 급여일수가 불과 1년 만에 크게 감소한 것은 도내 곳곳에서 활동하고 있는 의료급여 관리사들의 집중적인 사례 관리가 실효를 거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도내 31개 시군 곳곳에 배치된 94명의 의료급여 관리사들은 집중적인 전화상담 및 직접 방문을 통해 의료급여 수급권자가 최적의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와 함께 도가 실시한 '시군 사례관리 컨설팅'과 '의료급여 현장점검' 또한 큰 몫을 했다.

도는 진료비 절감 실적이 저조한 시군에 경력 5년 이상의 관리사들을 파견, 진료비 증가요인 분석 및 효과적인 사례 관리를 하는 '시군사례관리 컨설팅'을 진행했다.

또한 '의료급여 현장점검'을 통해 도와 우수 시군의 경력 의료급여관리사들이 현장에서 사례 관리 노하우 및 모범사례를 전수하도록 지원했다.

도는 앞으로도 중복처방, 약물과다, 의료쇼핑 등으로 불필요한 진료비가 지출되고, 의료급여 수급권자의 건강도 악화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집중적인 사례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