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기도, '2017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 추진성과 평가'서 5개 사업 선정

주민주도 소득창출, 지역특화개발 등에서 높은 평가 받아

김동영 기자 2018.01.15 20:48:15

경기도는 행정안전부 주관 '2017년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 추진성과 평가'에서 포천 연꽃 평화 생태마을 등 도내 4개 시군 5개 사업이 우수사례로 선정, 포상을 받게 됐다고 15일 밝혔다.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국가균형발전 특별법에 의거해 남북분단 및 도서의 지리적 여건 등으로 발전에서 소외된 특수상황지역 주민들의 복리증진과 지역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경기도에서는 접경지역 지원 특별법에 따른 포천·연천 등 7개 시군, 도서개발 촉진법에 따른 안산 풍도, 화산 제부도 등의 도서지역이 해당되며, 지역발전특별회계에서 매년 약 300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고 있다.

앞서 행안부는 지난해 9~12월 중 전국 사업 대상지를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실시, 이번 최종 우수사례를 선정했다. 이에 선정된 도내 우수사례는 포천 연꽃평화생태마을, 파주 오감만족 희망 빛 만들기, 김포 덕포진 누리마을, 김포 문수산 장수마을, 양주 농촌관광 Farm Up 커뮤니티 등이다.

먼저 포천 '연꽃 평화 생태마을'은 주민들이 직접 사업을 계획, 마을에 연꽃 밭을 조성하고 관련 상품 및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해 2016년에만 유료 체험객 2,800여명이 방문했고, 48백만 원의 수입을 올리는 성과를 얻었다.

이 사업은 '주민주도 소득창출'의 전국적 모범이 된 점을 높이 평가 받아 최우수 '대통령 표창'의 영예를 안게 됐다.

'지역특화개발'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최우수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파주 '오감만족 희망 빛 만들기'는 법원읍 구() 집창촌 17를 정비, 일부 건물을 임대해 전통등() 공방 및 전시관으로 탈바꿈한 사업이다.

, 주민이 직접 만든 8,800개의 전통등을 설치해 빛 둘레길을 조성하고, 1960년대 골목길을 '율곡문화 테마벽화길'로 다시 디자인했다. 주민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해 안전하고 활기 넘치는 마을 만들기 위한 '안전한 마을만들기사업', '달달한 희망 빛 축제' 역시 좋은 반응을 얻었다.

양주의 '농촌관광 Farm Up 커뮤니티'는 시의 주도로 농촌관광연구회, 농촌체험마을 운영위원회 등 추진체계 구축, 공동마케팅 시스템 마련, 체험지도자 양성 등 농촌체험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운영했다.

특히, 양주시는 이 공로로 이번 평가에서 우수 기관에 선정돼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게 됐다.

행안부 측은 이번에 발굴된 우수사례를 전국 지자체 등에 전파해 대한민국 균형 발전의 모범으로 삼겠다는 방침이다.

박상일 도 균형발전담당관은 "경기도는 기초 기반시설 뿐만 아니라 주민소득 증대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지속 추진해 대표적 낙후지역인 접경지역과 섬 지역 주민의 생활환경 개선과 관광소득 증대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