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희상 의원 처남, 한국당 중앙당서 '취업청탁' 비리 폭로 기자회견 가져

김동영 기자 2018.01.17 16:33:50


홍문종 의원 '압수수색' 다음날 문희상 의원 처남 '취업청탁' 비리 폭로 이어져

천강정 위원장 주선...국회의장 선거, 6.13 지방선거 앞두고 지역정가 요동쳐

문희상 의원 '사실무근'...김승수 측에 대한 법적 조치에 바로 들어갈 것

한국당, 일반인 이례적으로 중앙당서 기자회견 허락..."장소만 빌려줬을 뿐"

홍문종 의원(자유한국당, 의정부을)이 이사장으로 있는 경민학원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 다음날인 16, 문희상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의 처남이 지난 20167월 검찰이 무혐의 처분해 일단락 된 '취업청탁' 문제를 직접 폭로해 지역정가가 요동치고 있다.

특히 자유한국당 의정부갑 천강정 당협위원장이 이날 기자회견을 주선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례적으로 일반인이 제1야당 중앙당사에서 여당 중진의원을 상대로 폭로성 기자회견을 갖도록 했다는 점에서 여러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16일 문 의원의 처남인 김승수씨는 자유한국당 기자회견장을 찾아 문 의원이 평소 친분이 있던 대기업 회장에게 자신의 취업을 부탁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부탁한 회장의 배려로 자신을 채용했다는 내용이 담긴 당시 자신의 회사 대표가 쓴 편지도 공개했다.

이날 김씨는 "문희상 의원이 자신의 빚을 탕감하기 위해 대기업의 돈을 갈취한 것이다"며 "당시 검찰 수사가 시작됐기 때문에 당연히 문의원이 처벌받을 줄 알았지만 검찰은 문 의원이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에게 취업청탁을 했다는 점이 인정됐음에도 기소조차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더나아가 "이 사건은 단순 취업 청탁 사건이 아니다"며 "이런 분이 국회의장 선거에 나가서 국회의장이 되면 안된다. 3년전의 일이지만 이제라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나섰다"고 주장했다.

이에 문희상 의원은 '사실무근'이라며 즉각 대응에 나섰다.

문희상 의원실은 같은 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김승수씨가 발표한 기자회견 내용은 당시 문희상 의원이 김승수씨와 관련한 민사소송에서 대법원 확정판결로 전부 승소하였고, 1년 반에 걸친 검찰 수사에서도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번 사안은 법원과 검찰에 의해서 더 이상 자신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 하는 김승수 측이 언론을 통하여 문희상 의원을 음해하려는 의도라고 밖에 볼 수 없다.

문희상 의원실은 허위사실로 명예를 훼손하고 거짓말을 일삼는 김승수 측에 대한 법적 조치에 바로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의원 측은 김씨 기자회견이 한국당 중앙당사에서 이뤄진 데 대해 "정치적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천강정 한국당 의정부갑 당협위원장이 동석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당 차원에서 대응에 나섰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희상 의원의 처남이 자유한국당 당사 기자회견장에서 발표한 내용은 20167월 이미 검찰에 의해 모든 진술이 사실이 아니라고 무혐의 처분된 사건"이라며 "자유한국당은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람에게 무슨 이유와 배경으로 기자회견 장소를 제공했는지 그 저의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당 관계자는 "단지 장소만 빌려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재명 성남시장도 이날 기자회견과 관련해 '가족 내부 일을 정치에 악용한다'며 일침을 가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족 내부 일을 그것도 무혐의와 패소로 끝난 일을 이렇게 정치에 악용하다니...아무리 정치지만 금도를 넘었다. 남의 일 같지 않다. 문희상 의원님 힘내시고 음해에 굴복하지 마시기를"이라는 글을 올렸다.

의정부시민들 또한 이날 기자회견과 관련해 다양한 반응을 내놓고 있다.

시민 이모씨는 "본건의 실상은 무혐의 처리되어 패소로 끝난 일을 치기어린 신인 정치꾼의 소아병적이고 영웅심리가 만들어 낸 구태적인 정치쇼다"며 "자유한국당 홍00의원의 공천헌금 의혹수사에 대한 정치보복성 성격의 냄새가 진하게 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 시민 박모씨는 "이날 기자회견장에 오락프로그램에서나 볼 수 있는 장난감 거짓말 탐지기까지 동원되었다"며 "한국당은 정치를 코미디 쯤으로 알고 있는 듯 하다"며 비아냥 됐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