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파텔전성시대…민락2지구 '중흥S-클래스 트와이스' 관심 집중돼

의정부신문 2018.01.24 18:58:40

1~2인 가구 증가로 주거형 오피스텔 인기 급증

경기도청북부청사, 용현산단 등 풍부한 임대수요 갖춰

'민락2지구 중흥S-클래스 트와이스' 전타입 다락 특화설계

전용면적 27~84, 9개 타입

수도권 부동산 시장에서 아파텔(주거용 오피스텔)이 강세를 띠고 있다. 지난해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 청약 및 대출 규제 강화돼 실수요자들의 눈길이 아파텔로 이동한 것이다. 또 주 수요층인 1~2인 가구 증가로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

실제 1~2인가구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5년에는 전체 가구 중 1인가구의 비중이 53.3%(1013만 가구)이나, 지난해는 55.4%(1082만 가구)로 증가했다. 또한 2045년에는 71.2%(1589만 가구)507만 가구 증가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아파텔 인기가 치솟고 있다. 지난해 GS건설이 9월 다산 진건지구에 공급된 '다산자이 아이비플레이스'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22~52로 구성된 아파텔로 평균 68.1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한화건설이 10월 분양한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 오피스텔(111)도 평균 22.41의 우수한 성적을 거두며 계약 시작 이틀 만에 완판됐다. 두 단지 모두 신혼부부를 포함한 1~2인 가구로부터 인기가 높았다는 분석이다.

업계 전문가에 따르면 "소규모 가구가 늘어나면서 소형 평형대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아파텔의 인기가 뚜렷하다"라며 "아파텔은 아파트와 견줄만한 평면으로 구성되는데다가 비슷한 평형대 아파트 대비 합리적인 분양가를 갖춰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겁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경기도 의정부시 민락 공공주택지구에 아파텔 분양이 이어진다. 중흥건설이 오는 126일 민락 공공주택지구 자족7 SF1-3블록에 '민락2지구 중흥S-클래스 트와이스'를 분양할 예정이다. 오피스텔 전용면적 27~84, 546실로 조성되며 1~2층에는 약 13000에 달하는 상업시설을 선보인다.

민락2지구 중흥S-클래스 트와이스 오피스텔은 실거주를 위한 중소형 아파텔에서 임대수요가 선호하는 소형오피스텔까지 9개 타입으로 구성된다. 민락 최초로 전 가구 4.3m의 높은 층고에 다락 설계가 적용돼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자의 마음까지 사로잡을 전망이다.

주거 인프라도 뛰어나다. 단지 인근에 중심상업지구가 위치해 롯데아울렛, NC백화점(예정), 메가박스, 이마트 등 다양한 생활편의시설이 자리하며, 송산초교, 민락초·중교, 송현고교 등 학교와 인근 학원가가 단지 가까이에 밀집돼 교육환경도 우수하다. 이 밖에도 부용산 조망이 가능하며 민락천 수변공원, 낙양물 사랑공원 등 도보거리에서 쾌적한 자연환경도 누릴 수 있다.

우수한 교통망도 돋보인다. BRT 광역버스, 세종 포천간 고속도로 개통 등으로 서울 및 수도권 주요도시를 30~1시간 이내로 접근이 가능하다. 또한 국도3호선 우회도로를 통해 외곽순환도로 이용이 수월해져 서울 접근성도 높아졌다. 지하철 7호선 연장(2025년 개통 예정)이 계획돼 있고 의정부~군포 금정구간 GTX 노선도 추진된다.

상업시설은 중앙분수광장을 갖춘 광장형 상업시설로 조성돼 우수한 집객력을 갖출 전망이다. 일부 호실은 층고 6.2m의 높은 공간 활용도로 쇼핑, 키즈, 푸드 등 다양한 업종이 입점 가능하며 가시성도 극대화 했다.

민락지구 중심상업지에서 이어지는 대로변 코너의 스트리트몰로 조성돼 유동인구 유입 및 접근이 용이하다. 또 단지 중앙에 하늘정원 등 휴식과 여가활동을 위한 쾌적한 휴게공간이 조성돼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분양관계자는 "민락2지구 중흥S-클래스 트와이스는 소형부터 중소형까지 다양한 타입으로 구성되며 중심상업지와도 가까워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청약통장이 필요 없는데다가 계약 즉시 전매가 가능해 투자자들의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민락2지구 중흥S-클래스 트와이스 주택전시관은 경기도 의정부시 민락동 883번지에 위치하며, 126일 오픈 예정이다.(문의 : 1899-0933)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