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북부소방재난본부·한국전기안전공사, '전기화재 예방' 감식기술 공유키로

화재 원인조사 및 감식기술 공유, 협업체계 강화

김동영 기자 2018.02.12 19:04:28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와 한국전기안전공사 경기북부지역본부가 전기로 인한 화재 발생 예방을 위해 감식기술 공유 등 협업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11일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본부는 지난 9일 의정부소방서 강당에서 전기안전공사와 합동으로 전기화재 예방 및 피해 저감을 위한 합동 세미나를 개최해 양 기관의 협업체계를 공고히 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경기북부지역 소방관서 화재조사관, 전기안전공사 임직원 등 40여명이 참석했으며 한국전기안전공사 한온유 점검부장의 전기안전생활화에 부합하는 화재감정을 주제로 한 연구발표와 함께 전기화재 원인분석 사례 및 예방요령등에 대한 열띤 논의를 펼쳤다.

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2017년 경기북부에서 발생한 화재 건수는 총 2,941건이며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화재가 721건으로 총 24.5%을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북부소방재난본부와 한국전기안전공사 북부본부 측은 전기적 요인에 대한 화재발생의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향후 안전정책과 기술정보를 공유하는 등 지속적 협업을 통해 화재피해 최소화에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권현석 도 북부소방재난본부 대응구조과장은 앞으로 한국전기안전공사는 물론 유관기관과 함께 화재원인의 실체를 철저히 분석하고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