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철 7호선 '민락역 신설' 물 건너가

김동영 기자 2018.02.12 20:29:11

안병용 의정부시장,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기본계획 고시 변경 촉구

대안 미반영 결정...경기도지사 및 경기도의 대응에 실망과 우려 표명

의정부시의 숙원사업 중 하나인 민락지구내 전철 7호선 역사신설이 사실상 물거품이 됐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을 비롯해 지역정치인 등은 그동안 서울 도봉산역~양주 옥정을 잇는 전철 7호선 연장사업과 관련해 경기도 및 국토부를 상대로 민락지구내 역사신설(노선변경)을 줄기차게 요구해 왔다.

하지만 국토부가 지난 1월 초 고시한 기본계획에 민락역 신설이 반영되지 않음에 따라 해당 지역주민들은 실망감과 함께 안 시장의 입장표명을 요구해 왔다.

이에 안 시장은 212기자간담회를 통해 국토교통부가 기본계획 승인을 통보한 전철 7호선 연장(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기본계획 고시 변경을 촉구하는 성명서 발표와 함께 사업추진 경위 등을 설명했다.

이날 안 시장은 "전철 7호선 연장 예비타당성 통과 이후 경기도지사 주관으로 실시한 기본·실시설계 용역 2년여 간의 과정 동안 의정부시가 변화된 도시개발 계획과 주민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아홉 가지 노선대안을 제시하였고, 시민들의 다양한 목소리와 의견 또한 빠짐없이 전달했다"고 밝혔다.

특히 "신곡장암역 신설 또는 장암역 이전, 민락역 신설 등의 대안을 의정부시의 최소 양보안으로 제시한 바 있으며, 대안 중 민락지구 노선 연장()은 관련법과 지침에서도 허용되는 안이었지만 어느 것 하나 기본계획에 반영되지 않았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덧붙여 그는 "의정부시가 시민의 의견을 수렴해 연구용역을 시행하고, 전문가 자문을 거쳐 심사숙고 끝에 제시한 마지막 대안조차 미반영 결정이 내려진 데 대해 경기도지사와 경기도의 대응에 실망과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추진과정에서 경기도가 중앙정부와 협의할 때 꼭 의정부시 의견을 반영해 달라며 실무 간담회, 도지사 면담, 철도국장 면담 등을 통해 여러 차례 대안을 제시하고, 민원사항을 지속적으로 전달해 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떤 공식적인 답변도 없이 기본계획 승인을 통보한 것은 경기도와 정부가 시민의 의견을 수렴해 정책의 완성도를 높여야 할 책무를 외면했다고 밖에는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더나아가 안 시장은 "이제라도 경기도는 의정부시가 원하는 대안을 다시 수렴하여 광역철도 사업 본래의 취지에 따라 보다 많은 시민여러분의 광역 대중교통 이용권을 보장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관계공무원에 따르면 이미 고시된 계획이 변경된 사례는 전무(全無)하다고 밝혀, 안병용 시장의 강력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민락역 신설'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 해 1228일 서울 도봉산~양주 옥정간 15.311km 7호선 연장사업 의정부구간에 탑석역을 신설하는 등 내용으로 기본계획을 고시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