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철 7호선 민락지구 내 역사신설 노력 '재점화'

안병용 시장, 남경필 도지사 만나 기본계획 고시 변경 간곡히 요청

김동영 기자 2018.02.20 19:20:40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지난 19일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만나 전철 7호선 연장(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기본계획 고시 변경을 간곡히 요청했다.

이날 안 시장은 "전철 7호선 연장 관련, 의정부시의 의견을 반영한 9가지 노선대안을 제시하고 기본계획에 반영을 요구했음에도 불구하고 미반영 결정이 내려진 데 대한 도지사와 도의 대응에 실망했다"고 밝혔다.

또한 사업을 승인한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주관인 경기도가 민락고산지구, 복합문화융합단지 등 인구 및 수요급증 요인 등을 반영하지 않고, 특히 향후 100년을 운영해야 하는 철도의 기본계획을 이처럼 성급하게 처리한 사실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특히, 안 시장은 "추진과정에서 경기도가 중앙정부와 협의 시 의정부시 의견을 반영해 달라며 실무 간담회, 도지사 면담, 철도국장 면담 등을 통해 여러 차례 대안을 제시하고 민원사항을 지속적으로 전달해왔음에도 불구하고 그 어떤 공식적인 답변도 없이 기본계획 승인을 통보한 것은 경기도와 정부가 시민의 의견을 수렴해 정책의 완성도를 높여야 할 책무를 외면했다고 밖에는 볼 수 없다"고 압박했다.

덧붙여 "이제라도 경기도는 의정부시가 원하는 대안을 다시 수렴해 광역철도 사업 본래의 취지에 따라 보다 많은 시민의 광역대중교통 이용권을 보장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을 촉구하고 고시된 기본계획을 변경해 달라"고 요청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안병용 의정부시장의 요청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해서 중앙정부 설득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28일 서울 도봉산~양주 옥정간 15.311km 7호선 연장사업 의정부구간에 탑석역(환승역)을 신설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기본계획을 고시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