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철 7호선 '민락역 신설' 불씨 다시 켜지나

김동영 기자 2018.03.01 18:52:16

안병용 의정부시장,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면담

전철 7호선 연장 기본계획 고시 변경 적극 건의

경기도, 추가 용역 통해 국토부에 '재 건의' 약속

전철 7호선 민락역 신설을 포함한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사업' 기본계획 고시 변경과 관련한 지역정치인들의 행보에 시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의정부시에 따르면 2월 28일 안병용 시장은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원, 김민철 더불어민주당 의정부을 지역위원장과 함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지난해 말 고시된 전철 7호선 연장(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사업) 기본계획과 관련, 신곡·장암지구 및 민락2지구 역 신설과 노선변경 등 의정부시의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적극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날 안 시장은 "인구 11만 명이 살고 있는 장암역과 탑석역 중간 지점으로 장암역을 이전하거나 새로운 역을 신설해 달라"고 요구하는 한편, "기존 장암역은 주거지에서 3km 이상 떨어진 동부간선도로변에 위치해 도보로 접근이 어렵고, 열차 배차간격이 길어 이용객이 12300여명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특히, 안 시장은 "계획 인구 13만 명을 목표로 개발 중인 민락2, 고산 택지지구 중 기본계획 수립 시 검토한 대안 중 타당성 재조사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 민락지구 노선을 연장해 주민들에게 편리한 교통수단으로 이용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간곡히 요청했다.

이에 김현미 장관은 "관계부서에 경기도와 협조하여 검토하도록 지시하고 살펴 보겠다"고 약속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28일 지하철 7호선을 도봉산역에서 양주까지 14.99를 연장하는 광역철도 기본계획을 고시했다.

기본계획에는 도봉산장암역 1.13는 기존 선로를 활용하고, 의정부 9.83, 양주 4.0313.86를 신설하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이중 도봉산역과 장암역은 기존 역사를 활용하고, 의정부 탑석역과 양주 옥정역 등 2개 역만 신설토록 계획됐다.

이에 안병용 시장 최근 기자회견을 자청, 고시된 기본계획에 의정부시가 제안한 신곡·장암역 신설 또는 장암역 이전, 민락역 신설 등의 미반영 결과에 강력 반발했다.

또한 지난 219일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만나 전철 7호선 연장(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사업) 기본계획 고시 변경을 간곡히 요청해 경기도로 부터 추가 용역을 통해 국토부에 재 건의하겠다는 약속을 얻어냈다.

한편, 이 자리에서 안병용 시장, 문희상 국회의원, 김민철 위원장은 의정부시와 관련한 광역순환철도, GTX조기착공, 8호선 의정부연장 등에 대해 건의하였으며, 김현미 장관은 이에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