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바른미래당 장영돈 예비후보, 경원선 철도 연결 촉구

김동영 기자 2018.05.07 19:06:43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에서 경원선이 빠진 것은 '옥의 티'

차별화된 공약 제시와 함께 지역 곳곳 누비며 선거운동 펼쳐

오는 613일 치러질 지방선거에 의정부 나선구(의정부2, 호원1,2) 시의원 후보로 출마한 바른미래당 장영돈 예비후보가 경원선축 철도 연결을 촉구하고 나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장영돈 예비후보는 지난 4일 보도자료를 통해 "경원선은 서울에서 출발하여 수도권 북부를 거처 원산을 지나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발하는 시베리아 횡단열차(TSR)와 연결되는 최단거리 노선"이라며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철도와 도로를 잇는 서부의 경의선(서울-개성-평양-신의주), 동부의 동해선(부산-강릉-금강산-나진)과 함께 중부의 경원선(서울-원산)이 빠진 점은 옥의 티"라고 지적했다

덧붙여 그는 "경원선은 1914년 개통되어 서울 용산, 의정부, 양주, 동두천, 연천, 철원, 북의 원산을 잇는 223km를 운행하며 남북을 잇는 철도 역할을 톡톡히 했다"며 "분단 이후 남북 접경구간 31km가 파괴되었으나 현재 철원 백마고지역까지 운행하고 있고, 경원선 단절 70년 만인 2015년 경원선 남측구간 9.3km 복원이 추진되어 군사분계선 구간 2.4km와 북측 구간은 남북합의로 재개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장 후보는 "경의선이 선양에서 출발하여 베이징을 지나는 중국횡단철도(TCR)와 만나며, 경원선은 동해선과 함께 만나 시베리아 횡단, 유럽을 잇는 축이 되어 비로소 한반도 종단철도(TKR)가 완성되어 유라시아 대륙 전체로 퍼저가는 효과를 누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32일 바른미래당 의정부 시의원으로 유일하게 예비후보 등록을 한 장영돈 후보는 의정부경전철 실질적인 정상화 방안 수립, 호원동 예비군훈련장 조속 이전 및 4차산업혁명 거점개발, 도심형 스포츠타운 건립, 의정부시 소풍길(둘레길) 미개통 구간 개통, 공동주택 상수도 노후배관 교체사업 50%지원, 미군 위안부를 위한 기금 마련 등 차별화된 공약 제시와 함께 지역 곳곳을 누비며 선거운동을 펼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