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도, 양주·구리·제3판교 테크노밸리 조성 자문단 구성

김동영 기자 2018.05.08 09:49:33

경기도가 북부2차 테크노밸리(양주 TV, 구리·남양주 TV)와 제3판교(성남 금토지구) 테크노밸리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 전문가 자문단(MD, Master Director)을 구성했다고 8일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달 말까지 공동사업시행자인 양주, 구리, 남양주, 경기도시공사, 성남시, 한국토지주택공사의 추천과 경기도의 지역실정을 잘 아는 전문가를 중심으로 권역별 MD 자문단 구성을 완료했다.

MD 자문단은 대표(도시계획분야)를 포함 북부2차 테크노밸리와 제3판교 각 9명의 전문가(도시계획3, 교통2, 환경1, 산업·경제2, 사회·문화1) 등 총 18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구역별 기본구상 및 개발계획·실시계획수립 등에 대한 아이디어 제시 및 자문 효율적인 사업추진 방안 자문 각 사업별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신산업 육성, 일자리 확충 및 기업유치 방안 자문 각 사업별 사업시행자 및 관계기관 간 의견 조율 등을 담당한다.

북부2차 테크노밸리(양주 TV, 구리·남양주 TV)는 지난 430일 행정안전부에 타당성 조사를 의뢰했다. 내년 상반기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 하반기 도의회 신규사업 동의 및 조사설계용역 착수 수순을 밟아 2022년 양주, 2023년 구리·남양주가 각각 착공에 들어가게 된다.

양주 테크노밸리는 양주시 남방동, 마전동 일원 475,770규모 부지에 2,329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섬유·패션과 전기·전자 분야의 산업을 특화하고 육성하기 위한 첨단단지다.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구리시 사노동 일원 221,296, 남양주시 퇴계원 일원 72,424등의 부지에 총 293,720규모로 2,156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조성할 예정이다. 판교테크노밸리와 같이 IT, BT, CT, NT 등의 첨단산업을 집적화할 계획이다.

3판교(성남 금토지구) 테크노밸리는 판교제로시티(2판교)와 인접한 성남시 금토동 일원에 583,581규모로 조성되는 사업이다.

이춘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권역별 테크노밸리 사업은 남·북부의 균형발전과 더불어 젊은 청년들의 일자리창출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계획 단계부터 전문가와 함께 테크노밸리 사업을 권역별로 특화하고 창의적이며 일관성 있게 추진해 반드시 성공적인 사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