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양주 LP가스 폭발 사고 현장서 '자살 암시' 종이쪽지 발견

경찰, 잘린 가스관과 유서로 추정되는 종잇조각 발견돼 고의 사고에 무게 둬

김동영 기자 2018.05.09 19:02:26

두명의 목숨을 앗아간 양주 주택가 LP가스 폭발 사고 현장에서 사망자의 유서로 보이는 쪽지가 발견돼 논란이 일고 있다.

양주경찰서는 지난 8일 사고 현장 합동 감식 도중 찢어진 종잇조각들을 발견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이 종잇조각들은 사망한 이모씨(58)의 시신 인근에서 발견됐으며, 폭발 충격으로 찢어지고 소방수에 젖어 내용확인이 힘든 상태였다.

이에 경찰 감식반은 찢어진 종잇조각들을 이어 붙이는 등 복원 작업을 통해 일부 내용을 확인했다.

종이에는 친척으로 추정되는 이름과 함께 '미안하다, 눈물이 난다', '시신을 화장해서 재를 뿌려 달라' 등 자살을 암시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폭발이 일어난 이씨의 집에서 잘린 가스관과 유서로 추정되는 종이가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이씨가 고의 사고를 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지난 7일 양주시 봉양동의 한 주택가에서 LP가스 누출로 추정되는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사고로 벽돌로 지어진 단독주택 2채가 완전히 무너져 집안에 있던 이씨와 옆집에 살던 김모씨(68·)가 각각 숨진 채 발견됐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포토단신

0 1 2 3 4